뉴스 > 연예

[툭-tv] ‘런닝맨’ 제주 레이스, 배신자는 송지효였다...‘깜짝 반전’

기사입력 2018-02-19 07: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런닝맨’ 숨은 배신자는 송지효였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제주 특집 2탄 ’탐라는 꽃길 빙고’ 레이스가 전파를 탔다. 이긴 팀은 호텔 스위트룸에서 1박을, 진 팀은 아이스링크에서 취침해야 했다. 레이스 종료 후, 상대팀에게 지목된 1명은 그 팀과 같은 장소에서 취침을 하는 룰이 공개돼 궁금증을 더했다.
멤버들은 유재석, 김종국, 하하, 전소민으로 구성된 ’유선배’ 팀과 지석진, 송지효, 이광수, 양세찬으로 이루어진 ’지후배’ 팀으로 나뉘었다. 지후배 팀은 팀 선정 직후부터 “우리 팀은 최약체들이 모였다”면서 “팀을 다시 짜야하는 것이 아니냐”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레이스 중간 지후배 팀은 내부 분열을 겪었다. 이광수는 유선배 팀에 “여기는 가망이 없다. 승리하게 해드릴 테니 나를 뽑아달라”라는 문자를 보냈다가 팀원들에게 들켰다. 이에 지석진은 이광수에게 “그러지 마라”라고 경고했지만, 지석진 역시 유선배 팀에게 배신 문자를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마지막 타깃 멤버의 이름표만 제거하면 레이스에서 승리가 결정되는 가운데, 김종국이 지석진의 이름표를 제거하며 최종 우승을 거머쥐었다. 이후 유선배 팀은 스위트룸에서 함께 1박을 할 멤버로 송지효를 뽑았다. 송지효가 유선배 팀의 우승을 돕는 힌트를 제공했던 것. 이를 알게 된 지후배 팀은 배신감을 감추지 못했다.
지후배 팀과 함께 아이스링크장에서 취침하게 된 멤버는 하하였다. 이광수와 지석진이 배신했을 때 팀원들에게 이야기를 해 분열을 만든 것이 결정적인

이유였다. 하하는 홀로 남겨진 채 억울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송지효는 같은 팀 멤버들에게 들키지 않고 배신자로 활약해 보는 이들에게 반전의 재미를 줬다. 때로는 에이스로, 때로는 멍지효로 ’런닝맨’의 한 축을 책임지는 송지효가 다음주에는 또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줄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trdk0114@mk.co.kr

화제 뉴스
  • 유명 야구인 아들 수억원대 사기혐의 '구속'…피해자는 극단적 선택
  • '어차피 대표는 이낙연'? '어대낙' 다음은 누구?
  • 코로나19 '공기감염 주의보'에 마스크 중요성 더 커진다
  • [속보] "의정부 헬스클럽, 마스크 미착용·환기 미흡…19명 확진"
  • 스위스 동물원 사육사, 관람객 앞에서 시베리아 호랑이에 물려 숨져
  • '스페인독감 생존' 인도 106세 남성, 코로나19도 완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