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원로배우 고(故) 김지영 1주기...‘암 선고에도 연기 열정 불태워’

기사입력 2018-02-19 10: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고(故) 배우 김지영이 1주기를 맞았다.
폐암으로 2년간 투병하던 고인은 지난해 2월 19일 합병증인 급성폐렴으로 눈을 감았다. 향년 79세.
김지영은 폐암 선고를 받은 뒤에도 주위에 알리지 않고 작품 활동을 지속했다. 2015년 MBC '여자를 울려', tvN '식샤를 합시다2', 201

6년 JTBC '판타스틱'에 출연하며 연기 열정을 불태웠다.
1960년 영화 '상속자'로 데뷔한 김지영은 '장미빛 인생', ‘고맙다, 아들아’, ‘잘 키운 딸 하나’ 등에서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이며 큰 사랑을 받았다. 2005년에는 KBS 연기대상 여자 조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고인은 용인 평온의 숲에 안치돼 영면에 들었다.
trdk0114@mk.co.kr

화제 뉴스
  • [단독] 복도식 아파트 방범창만 골라 뜯어…14차례 절도 '덜미'
  • [속보] 북한 최선희 "북미회담설에 아연…미국과 마주앉을 필요없어"
  • 휘발윳값 6주 연속 상승세…ℓ당 1천355.4원
  • 서울서 코로나19 8번째 사망자 발생
  • 검사장 회의 9시간 만에 종료…수사지휘권 행사 부당·재지휘 요청해야"
  • "구급차 막은 택시로 환자 사망" 논란…경찰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