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유희열 "정승환, 정규앨범 욕심내…아이유도 극찬"

기사입력 2018-02-19 11: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승환 정규 1집 '그리고 봄' 쇼케이스에 참석한 유희열. 사진|유용석 기자
↑ 정승환 정규 1집 '그리고 봄' 쇼케이스에 참석한 유희열. 사진|유용석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싱어송라이터 겸 제작자 유희열이 소속 가수 정승환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유희열은 19일 오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 진행된 정승환 정규 1집 앨범 ‘그리고 봄’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깜짝 등장, 1년 2개월 만에 컴백한 정승환을 격려했다.
유희열의 등장에 앞서 정승환은 유희열에 대해 “총괄 프로듀서이시고, 곡도 같이 작곡 도와주시고 작사도 제가 끄적이면 도움을 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어느 것 하나 도움을 주지 않으신 게 없다. 저보다 앨범에 더 걱정을 해주셨을 정도“라며 감사를 표했다.
뒤이어 무대에 오른 유희열은 이번 앨범에 대해 “가장 신경을 많이 쓴 건 승환 군이 자기 이름을 걸고 단독 콘서트를 하는 모습을 꼭 보고 싶었다. 그래서 정규 앨범에 욕심을 냈다. 그래서 앨범을 준비하느라 시간이 많이 걸렸다“고 말했다.
유희열은 “정승환은 기존 안테나의 색깔과 가장 닮아있는 친구“라 평하며 “오늘 꾸민 모습 보니 성공한 헤어디자이너 같다. 너무 예쁘다“고 위트 있게 애정을 보였다.
또 유희열은 선공개곡 ‘눈사람’ 작사에 참여한 아이유를 언급, “아이유가 ‘승환이 같은 목소리는 요즘 귀하지 않느냐‘면서 새벽에 한참 통화를 하면서 ‘승환이가 제대로 나온 것 같다‘면서 작업에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고 전했다.
정승환의 이번 앨범에는 소속사 안테나의 수장이자 메인 프로듀서 유희열을 비롯해 루시드폴, 이규호, 1601, 아이유, 존박 등 든든한 지원군단이 함께 했다.
타이틀곡 ‘비가 온다’는 이별 후, 비가 오는 날 겪는 솔직한

감정의 토로와 후회를 담은 가사에 정승환의 짙은 보컬이 선사하는 정통발라드 곡으, 유희열과 정승환이 작사, ‘너였다면’의 프로듀싱팀 1601이 작곡 및 편곡에 참여했다.
정승환의 첫 번째 정규앨범 ‘그리고 봄’은 19일 오후 6시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정책 발표…"일자리 190만 개 창출"
  • 민주당 내 첫 진상조사 요구…여성의원들 "반복돼선 안되"
  • [단독] 지하철에서 여성 불법촬영하던 40대 공무원 붙잡혀
  • "집에 가지 않겠다"…보호관찰관 폭행한 50대 전자발찌 착용자
  • 미 보건당국 "코로나19 백신 4~6주 뒤 생산 돌입"
  • 유출 의혹 확산…'박원순 휴대전화' 포렌식 한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