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성추행 논란’ 로타 누구?

기사입력 2018-03-01 09: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로타. 사진l로타 SNS
↑ 로타. 사진l로타 SNS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유수아 인턴기자]
사진작가 로타(본명 최원석•40)가 성추행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최근 불고 있는 '미투'(#Me Too•나도 말한다) 운동과 관련, 사진작가 로타의 모델 성추행 의혹을 보도했다.
A씨는 5년 전 로타와 함께 사진 작업을 했다고 밝히며 “(촬영 중) 자기 손가락을 물어보지 않겠느냐고…여성한테 한번은 그걸 시켜본다고 계속 어루만지고 그랬다”라고 주장했다. A씨는 촬영장을 급하게 빠져 나왔고, 이후 로타는 “네가 너무 예뻐서, 참을 수가 없었다”라는 문자를 보내왔다고.
또 A씨는 로타가 촬영 사진을 보내왔는데, 어깨 위만 찍겠다던 당초 약속과 달리 전신 노출 사진들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A씨는 “삭제 요청을 드렸는데 너무 예쁘다고 이걸 어떻게 지우냐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A씨의 성추행 주장에 대해 로타는 "촬영 중 모델의 동의를 구했었고 당시에 아무 문제 제기가 없었다"라고 부인했다.
이에 로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
로타. 사진l로타 SNS
↑ 로타. 사진l로타 SNS
로타는 사진작가 겸 영상디렉터다. 신구대학교에서 인테리어 공예를 전공, 캐릭터 디자이너를 꿈꾸다가 사진작가가 된 인물.
특히 그는 활동명 로타로 수 차례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로타가 '로리타 오타쿠'의 줄임말이라는 것. 이에 로타는 지난해 8월 온스타일 예능프로그램 '뜨거운 사이다'에서 "대학시절에 참가한 한 게임업체 공모전에서 만든 로봇캐릭터 이름이 로타다. 저의 이름은 ROTTA지 LOLITA와는 다르다"고 해명했다.
해명과 달리 앞서 로타는 또다른 방송에서 "저의 이름은 '로리타 오타쿠'의 약자"라고 발언한 바 있어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로타는 풀린 듯한 표정과 볼터치 등을 부각한 메이크업 몸매를 부각한 자세, 뿌연 보정과 교복, 밝은 색 티셔츠, 반바지 등 소녀를 떠올리게 하는 의상 등 작업 스타일로 소아성애와 로리타 논란을 일으켜왔다.
그는 패션잡지 '오보이(OhBoy!), '

맵스(MAPS)'와 의류브랜드 '퓨마(PUMA)', '필라(FILA)'의 룩북과 화보촬영 등을 통해 활동했다. 또 '오후의 도쿄', '로타 캘린더 북(Rotta Calendar Book)', '연애', '로타의 일본 산책', '걸스(Girls)' 등을 출판했다.
410y@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원희룡, '전두환 옹호 발언' 尹에 "학생들 물고문도 잘한 건가"
  • "조국 추정 ID 누드사진 유포" 보도 기자, 국민참여재판서 무죄
  • 40대 여성 공중에 '대롱대롱'…한 달에 두 번 멈춘 '집코스터'
  • 배우 김동현, 억대 사기로 또 집행유예…"돈 빌리고 안 갚아"
  • "CPA 준비하던 외아들, 화이자 2차 접종 이틀 뒤 사망"
  • '오배달'에 환불 요청하니…"닭 파니까 우습냐" 찜닭 점주 '폭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