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성추행 의혹’ 로타 누구? 설리·구하라 등과 작업한 유명 사진작가

기사입력 2018-03-01 1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성추행 논란 로타 사진=MBC
↑ 성추행 논란 로타 사진=MBC
사진작가 로타가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다.

2월 28일 방송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로타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모델 A씨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A씨는 5년 전 평범한 대학생이던 자신에게 로타가 SNS를 통해 모델을 제안해 사진 촬영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로타가) 자신의 손가락을 물어 보라고 했다. 촬영 중 여성에게 한번은 이걸 시켜본다고 하더라. 계속 어루만졌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를 거부했지만 로타가 멈추지 않아 촬영장을 빠져나왔다고 덧붙였다. 또 로타가 당초 어깨 위만 찍겠다던 약속과 달리 전신사진을 찍었다고 말했다.

또 로타는 촬영 후에도 ‘네가 너무 예뻐서 참을 수가 없었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내왔다고 밝혔다.

이어 “로타에게 사진 삭제를 요청했지만 ‘너무 예쁘다’ ‘이걸 어떻게 지우냐’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로타는 “촬영 중 모델의 동의를 구했었고 당시에 아무 문제 제기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로타는 신구대학교에서

인테리어 공예과를 전공, 포토그래퍼로 활동하고 있다.

특히 로타의 작품은 특유의 보정 색감과 화장, 노출이 있는 옷을 입은 모델이 주로 촬영됐다. 모델들은 모두 성인이었지만 로리타 콘셉트에 대한 논란이 항상 따라다녔다.

로타는 일반인 모델 외에도 설리, 구하라 등 유명인들의 사진도 작업했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