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초점] ‘성추행 의혹’ 오달수·김태훈, 혼자만 했던 연애와 사랑

기사입력 2018-03-01 1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달수, 김태훈 사진=DB, 액터컴퍼니
↑ 오달수, 김태훈 사진=DB, 액터컴퍼니
[MBN스타 신미래 기자] 혼자만의 연애가 가능할까. 오달수와 김태훈이 피해자 성추행 의혹에 ‘연애’ ‘사랑’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그러나 그 단어가 부정적인 여론에 불씨를 지폈다.

오달수는 2월28일 공식 사과문을 통해 피해자 A씨와 배우 엄지영에게 사과의 말과 함께 “지금껏 살아온 제 삶을 더 깊이 돌아보겠다. 반성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다. 마지막으로 제가 한 행동과 말에 대한 어떤 책임과 처벌도 피하지 않겠다. 또한 제 행동으로 인해 2차 3차로 피해를 겪고, 겪게 될 모든 분들께 깊이 사죄드린다”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오달수가 긴 사죄의 말을 전했으나 사과문에는 유독 걸리는 부분이 있었다. 그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피해자 A씨에 대해 “25년 전 잠시나마 연애감정이 있었다고 생각한다”라고 해명한 것.

김태훈 역시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제자 성폭행에 대해 “남녀 관계를 맺게 되었다. 당시 저는 배우자가 있는 사람으로서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고 비난받아 마땅한 행동을 한 것이다. 그 이후 2001년까지 여성분과 사귀는 관계였고 그 해 가을 있었던 다른 일로 멀어져 헤어지게 되었다. 여성분이 저와의 만남으로 깊은 상처를 입었었다는 것을 헤아리지 못하였고, 그와 같은 상처를 입은 것에 대하여 죄송하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린다”라며 성폭행 아닌 불륜이라고 밝혔다.

이어 “성추행과 관련되어 두 번째 보도 내용은, 제가 세종대학교 대학원에서 논문을 준비하고 있던 여성분을 추행을 했다는 것이다. 상대방이 느꼈던 당시의 감정이나 상황이 제가 받아드린 그것과 달라 이러한 점을 헤아리지 못한 점에 대하여는 거듭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 당시 저는 배우자와 사별한지 오래되어 서로간의 호감의 정도를 잘못 이해하고 행동하였고, 이에 대한 비난은 달게 받겠다”라면서 “다만 이와 같은 일이 있은 후에도 그리고 최근까지도 연락을 주고받으며 서로의 안부를 묻고 응원과 격려를 하는 연극 동료로 만연히 생각하여 제가 상대방의 아픔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한 점 깊이 반성한다”고 덧붙였다.

오달수, 김태훈 둘 다 긴 글의 사과문을 발표, 피해자에게 사죄를 했으나 변명처럼 들리는 사과에 대중들은 차가운 반응을

보였다.

연애는 서로의 합의하에 이뤄진 관계다. 일방적으로 한 사람이 사랑한다고 이뤄지지 않는다. 피해자 측에서는 명백한 성추행이라고 주장하지만 가해자 측에서는 연애라고 해명하는 아이러니한 상황. 성폭행이라는 큰 잘못을 연애와 사랑이라는 감정으로 가리는 듯한 태도가 대중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원희룡, '전두환 옹호 발언' 尹에 "학생들 물고문도 잘한 건가"
  • [속보] 코스피 3043.13(▲14.09p, 0.47%), 원·달러 환율 1176.5(▼2.2원) 개장
  • 40대 여성 공중에 '대롱대롱'…한 달에 두 번 멈춘 '집코스터'
  • 배우 김동현, 억대 사기로 또 집행유예…"돈 빌리고 안 갚아"
  • "CPA 준비하던 외아들, 화이자 2차 접종 이틀 뒤 사망"
  • '오배달'에 환불 요청하니…"닭 파니까 우습냐" 찜닭 점주 '폭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