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아는 형님` 붐, 강호동 저격수 돌변?..."강호동 나이들어 안타깝다"

기사입력 2018-03-03 11:26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원조 ‘강호동 라인’ 붐이 ‘강호동 저격수’로 돌변했다.
3일 오후 9시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서 방송인 붐과 배우 안소희가 전학생으로 출연한다. 예능 프로그램과 라디오 DJ로 종횡무진 활약 중인 붐과 ‘어머나’ 소녀에서 연기자로 거듭난 안소희는 강력해진 ‘예능감’을 뽐내며 입담을 자랑한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두 사람은 각자 강호동과 얽힌 잊지 못할 에피소드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우선 원조 ‘강호동 라인’ 대표 주자 붐은 “최근 강호동이 나이가 들었다고 느꼈다”며 그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붐의 말을 귀 기울여 듣던 형님들은 그 이유를 듣고 황당해했다는 후문. 붐은 “과장이 너무 심하다”는 형님들의 반응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강호동을 보며 울컥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안소희 역시 본인이 강호동이 진행했던 프로그램 ‘스타킹’의 피해자 중 한 명이라고 밝혀 두 사람 사이에 벌어졌던 일에 대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붐과 안소희의 이야기를 듣던 이수근 역시 과거 ‘파이팅’ 넘쳤던 강호동의 에피소드를 털어놓아 ‘강호동 몰이’에 힘을 더했다.
‘강호동 저격수’로 돌아온 붐과 소희의 거침없는 입담은 3일 오후 9시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sje@mkinternet.com
사진제공 |JTBC[ⓒ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