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데릴남편 오작두’ 첫방①] MBC 주말극의 첫 포문 열다

기사입력 2018-03-03 11: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데릴남편 오작두’ 포스터 사진=MBC ‘데릴남편 오작두’
↑ ‘데릴남편 오작두’ 포스터 사진=MBC ‘데릴남편 오작두’
[MBN스타 신미래 기자] ‘데릴남편 오작두’가 사회적 공감대를 자극하는 이야기로 주말 안방극장의 새 장을 연다.

3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주말드라마 ‘데릴남편 오작두’(극본 유윤경 연출 백호민)는 극한의 현실을 사는 30대 중반 직딩 솔로녀 한승주(유이 분)가 오로지 유부녀라는 소셜 포지션을 쟁취하기 위해 순도 100% 자연인 오작두(김강우 분)를 데릴남편으로 들이면서 시작되는 역주행 로맨스 드라마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최근 사회적 화두로 떠오른 비혼 소재로, 결혼에 대한 참의미와 2040 세대의 현실적인 고민을 다룬다.

다양한 경제적, 사회적 이유로 결혼 대신 비혼을 선택한 대한민국의 30대 청춘들의 팍팍한 현실을 담아내고, ‘데릴남편’을 통해 결혼은 물론,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 대한 참의미를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할 예정이다.

이처럼 ‘데릴남편 오작두’는 비혼을 선택한 대한민국 청춘들의 삶을 촘촘히 녹여내 진정한 행복이 무엇인가에 대한 물음을 던질 예정이다.

‘데릴남편 오작두’의 집필을 맡은 유윤경 작가는 “갈수록 여성의 사회적인 참여가 늘어나고 있지만 ‘여자’이기 때문에 당하는 불이익과 세상에 대한 두려움이 분명 존재한다”며 “‘나에게도 저런 남편이 있었으면’하는 현실적 판타지를 담았다”고 말했다.

이어 “‘결혼은 환상이 아니라 현실’이란 말을 넘어서서 부담이 된 시대다. 혼자 살기에 편한 세상으로 바뀌어가는 지금, 결혼이 필수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막상 혼자 사는 것도 만만한 것은 아니다”라며 결혼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이처럼 결혼도 포기하게 하는 각박한 현실을 반영한 ‘데릴남편 오작두’는 도시녀 한승주가 돈, 권력, 경쟁으로 물든 세속적인 남자들과 달리 순수함을 간직한 오작두를 만나게 되면서 삶의 진정한 행복을 알아가는 과정을 그리며, 공감과 깨달음 그리고 웃

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데릴남편 오작두’ 통해 유이, 김강우, 정상훈, 한선화가 MBC 새 주말드라마의 포문을 열게 됐다. 의외의 조합이지만 신선함을 자아낸다. 전작인 ‘돈꽃’이 웰메이드 드라마로 유종의 미를 거둔 가운데 ‘데릴남편 오작두’가 기대에 부응해 이 기세를 이어나갈 수 있을지 눈길이 모아진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진중권, 윤석열 '민주주의 허울 쓴 독재' 발언에 "와, 세다"
  • 전 애인 납치한 뒤 차에 불지른 50대…야산서 숨진 채 발견
  • 북한에 시간당 40㎜ 넘는 폭우 쏟아져…피해 상황은?
  • 미투젠 공모가 2만7천 원 확정
  • 일본 도쿄 코로나 신규 확진자 다시 300명대로 증가
  • 싼샤댐 수위 또 161m로 상승…태풍 영향 창장 하류에 폭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