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착한마녀전` 오늘(2일) 첫방송, 호구아줌마 이다해 `심장쫄깃 이중생활`

기사입력 2018-03-03 11:57 l 최종수정 2018-03-03 11: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이다해의 1인 2역 도전이 주목되는 '착한마녀전'이 첫 방송된다.
SBS 주말 특별기획 ‘착한마녀전’(극본 윤영미, 연출 오세강)이 오늘(3일) 밤 8시 55분, 시청자들의 마음을 쫄깃하게 만들 아슬아슬한 첫 비행을 앞둔 가운데, 탑승 전 유념하면 더 큰 재미와 감동을 느낄 수 있는 ‘착/한/마/녀/전’ 본방사수 안내사항을 공개했다.

‘착한마녀전’은 배우 이다해의 1인 2역 첫 도전으로 열띤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극중 이다해는 남의 일을 나의 일처럼 여기며 돕는 측은지심의 일인자 차선희 역과 오로지 나를 위해 사는 냉소적인 단칼 마녀 차도희 역을 맡아 종횡무진 맹활약을 펼친다. 제작발표회 당시 이다해는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찾아온 기회라 생각하고 목숨 건 각오로 작품에 임하고 있다.”라는 다부진 소감을 전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제작진은 “1인 2역을 하기 위해서는 여러 방면으로 많은 노력이 필요한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책임감으로 두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해내고 있다. ‘배우 이다해’의 진가를 느낄 수 있는, 그래서 더 많은 공감과 지지를 얻는 작품이 될 것.”이라며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 [한]밤중 일어난 의문의 사건-평범한 주부 차선희, 일등 승무원 차도희의 삶을 대신 살다
3일 밤 방송될 ‘착한마녀전’ 1-4회에는 평범한 주부 차선희가 일등 승무원 차도희의 삶을 대신하게 된 기막힌 사연이 공개된다. 쌍둥이 자매에게 일대 변화가 찾아온 것은 바로 도희에게 벌어진 의문의 사고 때문. 한밤중 괴한의 공격을 받은 도희는 깊은 잠에 빠지고, 동생이 내민 손을 잡은 선희는 ‘그놈’을 잡기 위한 험난한 여정에 돌입한다. 선희의 이중생활은 동생의 역할을 대신하는 것에 더해, 정체를 모르는 ‘그놈’을 잡기 위한 스릴 만점의 이야기가 될 전망이다.
# [마]음 열 줄 모르던 비혼주의자 송우진, ‘나 혼자 산다’ 강제 탈출?!-류수영, 카리스마+허당’ 캐릭터로 파격 변신
다정다감하고 선한 이미지로 두터운 팬층을 보유하고 있는 류수영이 ‘착한마녀전’을 통해 역대급 나르시시즘 캐릭터를 선보인다. 그가 연기할 송우진 역은 겉보기엔 완벽 그 자체인 스타 파일럿이지만, 과거 어떤 기억으로 이성과 얽히는 일에 극도의 거부 증세를 보이는 인물.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과감하게 변한(?) 도희(선희)와 얽히면서, 철저히 자신만을 사랑하던 그의 인생이 송두리째 흔들릴 예정이다. 파일럿으로서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는 기본이고, 사랑 앞에 은근한 허당 매력을 발산할 류수영의 변신이 기대되는 바다.
# [女(녀)]심 사로잡을 ‘비글 연하남’ 탄생-사고뭉치 매력남 오태양으로 연기 꽃길 예고한 배우 안우연의 재발견
주목받는 배우 안우연이 ‘착한마녀전’ 오태양 캐릭터를 만나 차곡차곡 쌓아온 잠재력을 폭발시킨다. 극중 오태양은 동해항공 오평판(이덕화 분) 회장의 막내아들로, 세상 근심 없이 그저 먹고 노는 일이 가장 즐거운 철부지 도련님이다. 그런데 영 구제불능일 것 같던 그의 앞에 차도희(선희)가 나타나면서 작은 변화들이 시작된다고. 어려운 세상 물정을 하나하나 깨달아가며 성장하는 오태양 캐릭터와 더불어, 안우연은 배우로서 한 뼘 더 성장해가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안우연의 재발견’이란 호평을 이끌 것으로 예견된다.
# [전]에 없던 찰떡궁합 주-조연 라인업, 오세강 감독X윤영미 작가의 의기투합-‘선(善)’의 가치를 되새길 의미 있는 드라마
‘착한마녀전’은 이다해, 류수영, 안우연을 필두로, 이덕화, 금보라, 양금석, 문희경, 최준용, 배수빈, 윤세아, 심형탁, 유서진, 신혜정, 안솔빈, 아역 이한서 등 조화로운 캐스팅 라인업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여기에 ‘아내의 유혹’, ‘내 마음 반짝반짝’ 등을 연출한 오세강 감독과 ‘미녀의 탄생’, ‘잘 키운 딸 하나’ 등을 집필한 윤영미 작가의 의기투합이 더해져 뜨거운 관심을 모으는 상황.
제작진은 “’착하게 살면 복받는다’라는 말이 더 이상 통하지 않는 사회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선(善)의 가치를 주제로 유쾌하고 발랄한 이야기를 그려갈 계획이다. 배우들과 제작진 모두 합심하여 좋은 작품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

고 있으니 따뜻한 응원과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마녀’와 ‘호구’ 사이를 아슬아슬 넘나드는 ‘천사표 아줌마’의 빵 터지는 이중생활극을 그릴 SBS 주말 특별기획 ‘착한마녀전’은 오늘(3일) 밤 8시 55분, 1-4회가 연속 방송된다.
sje@mkinternet.com
사진제공|SBS[ⓒ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한 해 농사 다 망쳤다"…침수된 집 치우고 논밭에 나가보니 '망연자실'
  • 81살 노부 때려 숨지게 한 50대 딸 징역 20년
  • 태안서 40대 여성 코로나19 확진…강남서 만난 지인이 먼저 확진
  • 또 '시험지 유출'?…상주 모 여고 교사가 특정 학생에 문제 유출
  • 김근식, 노웅래 '김정숙 예찬'에 "최고위원 선거가 급하긴 급한 모양"
  • "맞짱뜨자"…서울 신촌 길거리서 대낮에 '묻지마' 폭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