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대군` 진세연, 조선대표미녀의 본방사수 독려 "주말은 지현이와 함께"

기사입력 2018-03-03 13:33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배우 진세연이 '대군' 첫 방송 본방 사수를 독려했다.
오늘(3일) 첫 방송되는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극본 조현경, 연출 김정민, 이하 대군)’에서 사랑을 위해서는 오로지 ‘직진’만 하는 조선의 신여성 성자현 역을 맡은 배우 진세연이 소속사 얼리버드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앞으로 주말은 자현이와 함께! 오늘 밤 10시 50분 모두 본방사수 약속!”이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진세연은 ‘조선의 국가대표 미녀’ 캐릭터를 인증하듯 단아한 한복 차림에 밝은 미소를 띈 채 ‘대군’ 대본을 들고 있다.
진세연은 극 중 성자현으로 분해 조선의 두 왕자 이휘(윤시윤 분)와 이강(주상욱)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인물로 사랑하는 이휘를 위해서는 자신의 목숨도 아까워하지 않는 순애보 사랑을 보여주며 애절한 로맨스로 주말 안방극장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지난달 27일 열린 ‘대군’ 제작발표회에서 진세연은 “처음 시놉시스와 대본을 읽고 난 후 다음 회가 너무나도 기다려지는 드라마였다. 거기에 평소의 나와 비슷한 점이 많은 밝고 명랑한 자현이라는 캐릭터에 굉장한 매력을 느꼈고 이전과는 다른 저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라며 드라마와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보여줘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더 높여주고 있다.
한편, 한 여자와 두 왕자의 핏빛 로맨스를 담은 ‘대군’은 3일 밤 10시 50분 TV조선을 통해 첫 방송된다.
sje@mkinternet.com
사진제공|얼리버드 엔터테인먼트[ⓒ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