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백년손님` 조연우·성대현이 찾아간 건강비결 스승은....삼척 `이봉주 장인`

기사입력 2018-03-03 18:36 l 최종수정 2018-03-03 21: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원태성]
성대현, 조연우가 찾아간 건강비결 스승은 '삼척 바나나 장인'이었다.
3일 오후 방송된 SBS '백년손님'에서는 이봉주의 장인이 찾아온 방송인 성대현과 배우 조연우에게 자신의 건강비결을 알려주는 모습이 나왔다.
이날 방송에서 문제아 사위로 낙인 찍힌 성대현과 조연우가 의기투합했다. 성대현은 조연우에게 "이제 100세 시대지 않나. 우리도 건강을 챙겨야 한다"며 건강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그동안 방송에서 건강한 장모와 장인이 많이 나와 이들이 찾아가는 주인공이 누굴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들이 찾아간 건강비결 스승은 이봉주 장인이었다. 지난 방송에서 고령에도 불구하고 거침없이 등산을 하는 모습이 그들이 그를 스승으로 삼은 이유였다.
하지만 정작 '바나나 장

인'이 원하는 손님은 따로 있었다. 이봉주는 장인에게 "아버님께 건강비결을 배우러 먼데서 손님이 왔다"고 하자 장인은 "김원희냐"라고 되물으며 김원희 이외에는 관심이 없는 듯한 표정을 지었다. 성대현과 조연우가 집에 도착하자 '바나나 장인'의 표정은 굳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조연우와 성대현은 '바나나 장인'에게 이색적인 건강비결을 배우게 됐다.


화제 뉴스
  • '뒤끝 퇴직' 논란 김조원, 지난주 금요일에 청와대 떠났다
  • 1∼2살 원생 학대한 40대 어린이집 보육교사에 벌금형 선고
  • 노르웨이 기상청, 아큐웨더 등 해외 기상청 인기
  • 서울 상계역 인근 상가 건물에 승용차 돌진 '쾅'…3명 부상
  • 인도네시아서 15㎏ 거대 금붕어 잡혀…"거대 금붕어 잡으면 재앙?"
  • "숨 막히고 괴로웠다" 경찰관 극단선택 뒤엔 '먼지털이식 감찰' 있었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