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남에게 베푸는 것이 더 행복해”

기사입력 2018-03-03 23: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MBN스타 신미래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가 인심 좋은 면모를 발산했다.

3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영자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MC 전현무가 “너무 잘해주시고 밥도 잘 사주시는데 31번째는 심각한 거 아닌가”라며 31번이나 매니저가 바뀐 것을 꼬집었다.

이어 너무 맛집만 고려하는 것이 아니냐는 말에 이영자는 “동선을 다 생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한

패널이 “매니저가 부탁한 거라면 큰 도움이 될 수 있는데 솔루션을 주는 거 아니지 않나. 자수성가 분들이 이런 경향을 보이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를 수긍하는 듯 고개를 끄덕인 이영자는 “직접적으로 행복하는 것보다 내가 뭔가 베풀어서 행복하면 내 기쁨의 백배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노영민 반포 아파트, 지난달 11억3천만 원에 팔려…8억5천 차익
  • 1∼2살 원생 학대한 40대 어린이집 보육교사에 벌금형 선고
  • 노르웨이 기상청, 아큐웨더 등 해외 기상청 인기
  • 서울 상계역 인근 상가 건물에 승용차 돌진 '쾅'…3명 부상
  • 인도네시아서 15㎏ 거대 금붕어 잡혀…"거대 금붕어 잡으면 재앙?"
  • "숨 막히고 괴로웠다" 경찰관 극단선택 뒤엔 '먼지털이식 감찰' 있었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