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작은 신의 아이들’ 강지환의 귀환, 연기 포텐 터졌다

기사입력 2018-03-04 08: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연기 달인 강지환이 귀환했다.
지난 3일 저녁 첫 방송된 OCN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강지환의 물 만난 연기가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극중 IQ 167의 천재 형사 ‘천재인’ 역을 맡은 강지환은 첫 등장부터 범인을 단숨에 알아채며 과학 수사의 달인다운 면모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동료들에게는 잘난 척을 일삼는 미운 털이지만 누구보다 빠른 두뇌 회전과 판단력으로 범인을 잡아내는 강지환의 활약은 장르 드라마의 빠른 속도감과 긴장감을 배가 시켰다. 방송 전부터 예고된 설명충 캐릭터는 강지환을 만나 더욱 빛났다. 상황 설명과 더불어 넘치는 자신감이 느껴지는 단호한 대사 톤은 그간 본 적 없는 코믹하면서도 프로페셔널한 ‘천재 형사’ 캐릭터를 생동감 있게 완성했다.
추적 스릴러 속 유쾌함을 더한 강지환의 연기는 캐릭터의 매력을 백분 느낄 수 있게 했다. 또한, 코믹함 뿐만 아니라 취조실에서 범인을 심문할 때는 냉철한 눈빛과 회유의 말투로 전혀 다른 모습을 선보여 강지환만의 ‘천재인’을 탄생 시켰다. 특히 극 말미 살해된 동생의 시신을 본 강지환의 오열은 시청자를 함께 울리며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이후 2년 뒤 노숙자의 행색으로 등장한 강지환의 모습은 그간 천재인에게 어떤 일이 있었는지, 앞으로의 전개까지 궁금케 하며 첫 방송부터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코믹부터 오열까지 극과 극을 오가는 감정 연기로 천재 형사에서 노숙네트워크 대표라는 생소한 직함까지 얻으며 색다른 캐릭

터를 창조한 강지환은 명불허전 연기 달인의 귀환을 알렸다.
강지환표 코믹 연기부터 본 적 없는 천재 노숙 형사 캐릭터 탄생까지 새로운 시작을 알린 강지환의 천재인 캐릭터가 첫 시작부터 시청자 호평을 얻으며 또 다른 인생 캐릭터이자 매력적인 캐릭터로 남을 전망이다. 본 방송은 매주 토일 저녁 10시 20분 OCN을 통해 방송된다.
shinye@mk.co.kr


화제 뉴스
  • 진중권, 윤석열 '민주주의 허울 쓴 독재' 발언에 "와, 세다"
  • 전 애인 납치한 뒤 차에 불지른 50대…야산서 숨진 채 발견
  • 북한에 시간당 40㎜ 넘는 폭우 쏟아져…피해 상황은?
  • 미투젠 공모가 2만7천 원 확정
  • 일본 도쿄 코로나 신규 확진자 다시 300명대로 증가
  • 싼샤댐 수위 또 161m로 상승…태풍 영향 창장 하류에 폭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