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대군` 주상욱, 첫 등장부터 강렬 눈빛…조선시대 옴므파탈 탄생

기사입력 2018-03-04 08: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TV조선 새 토일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연출 김정민, 극본 조현경) 주상욱이 클래스가 다른 존재감을 뽐냈다. 첫 등장부터 완벽한 눈빛 연기로 조선시대 옴므파탈의 탄생을 예고한 것. 지난 3일 전파를 탄 ‘대군’ 첫 회에서는 묵직한 카리스마와 능청스러운 매력을 오가는 세자 이강(주상욱 분)의 모습이 그려져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자신과 혼인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자현(진세연 분)을 종친인 원령군과 결혼시키려 한 강은 이를 물러달라 찾아온 그녀에게 가시 박힌 말로 상처 주는가 하면, “정 그렇다면 나에게 오시오. 지금이라도 받아주리다.”라며 오히려 비소 섞인 농담을 건네 첫 등장부터 분위기를 압도했다. 뿐만 아니라 주상이 위급하다는 소식을 듣자마자 고명을 받기 위해 한걸음에 달려가는 것은 물론, 곡소리에 기대감을 감추지 못하는 등 형의 죽음 앞에서도 야망 실현 계획을 세워 시청자들을 아연케 만들었다.
하지만 죽은 줄 알았던 휘(윤시윤 분)의 등장과 자신이 그토록 기다렸던 고명을 그가 받았다는 사실에 싸늘하게 돌변, 동생이 왕으로 즉위하기 전까지 고명을 뒤집고 전교를 받아낼 것을 다짐하는 모습이 비춰져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이끌어내기도.
이렇듯 주상욱은 조선 최고의 야심가 진양대군을 강함과 부드러움이 공존하는 매력으로 재해석, 밉지만 미워할 수 없는 마성의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이에 네티즌들은 “벌써부터 대박 조짐이다.. 강이 생각보다 너무 멋있음”, “이것이 바로 조선시대 옴므파탈이다! 미운데 섹시해”, “방송 다 봤는데 이강 눈빛 밖에 생각이 안나는 건 뭐죠? 존재감이 클래스가 다름”,

“완전 마성의 세자네.. 우리 강이 하고싶은 거 다해..”, “주상욱 배우 1년만에 컴백인데도 눈빛으로 브라운관 잡아먹음” 등 다양한 의견을 전했다.
한편 화려한 볼거리와 쫄깃한 전개, 배우들의 열띤 열연이 더해져 첫 방송부터 화제를 모은 TV조선 새 토일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는 4일 밤 10시 50분에 2회가 방송된다.
shinye@mk.co.kr


화제 뉴스
  • [단독] 또 버스에서 마스크 난동…경찰에 현행범 체포
  • 태안 코로나19 확진자…부부와 1살 남아
  • 통합 "국민 현명"…여권, 위기감 확산 속 노영민은 유임
  • 새 임대차법 2주…서울 아파트 전세 줄고 월세 늘고
  • 성추행 혐의 부산시의원 "무고죄 맞고소"…피해자 측 영상 공개
  • "한 해 농사 다 망쳤다"…침수된 집 치우고 논밭에 나가보니 '망연자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