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전지적 참견 시점’ 정규 편성+참견인들 경사 `방송 스타트`

기사입력 2018-03-04 08: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전현무-송은이-김생민-양세형이 파일럿 방송을 한 지 4개월 만에 다시 만났다. 이들은 정규 편성을 축하하며 훈훈한 안부 인사를 나눴고, 물 만난 듯 쉴 틈 없이 토크를 주고받으며 0회 방송부터 예사롭지 않은 토크 팀워크를 과시했다.
또한 정규 편성의 주역이라고 할 수 있는 이영자의 31번째 매니저가 스튜디오에 등장해 방송 이후 뜨거웠던 주변 반응을 밝혔고, 여전히 변함없는 이영자와의 ‘살벌케미’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웃음을 터트렸다.
덕분에 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은 전국 기준 3.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또한 TNMS에서도 전국 기준 3.9%, 수도권 기준 4.1%를 기록, ‘0회 프롤로그’ 방송임에도 불구하고 지상파 동시간대 2위를 차지하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연출 강성아)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 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 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첫 선을 보인 뒤 4개월 만에 참견인들이 다시 모였다. 오랜만에 이영자-전현무-송은이-김생민-양세형은 정규 편성이 된 것에 대한 기쁜 마음을 감추지 않고 토크로 풀어냈다.
우선 이영자는 “우리끼리도 얘기했잖아요 ‘너무 재미있다. 정규 편성됐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보신 분들이 더 정규 방송됐으면 좋겠다.. 대단하더라고요 반응이~”라며 뜨거웠던 주변 반응에 대해 이야기를 털어놨다. 연이어 김생민과 송은이가 화제였던 이영자와 그녀의 매니저의 케미에 대해 이야기했는데, 특히 송은이는 “사실 이영자 씨의 영상이 정규까지 오는데 수훈 갑이었다”라고 생각한다며 그녀를 향해 엄지를 번쩍 들어올렸다.
무엇보다 정규 편성의 주역 이영자의 31번째 매니저 송성호가 스튜디오에 등장해 관심을 사로잡았다. 그는 어색함에 카메라도 못 찾는 순수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고, 이영자는 “진짜 내가 말년에 이렇게 매니저 덕에 살 줄이야~”라며 그의 공을 인정했다. 방송 출연 후 대세가 된 이영자의 매니저는 “문자, 전화 너무 많이 왔습니다”라며 인기를 실감했다고 전했고, 어머니도 빌라의 반장이 되셨다며 수줍게 말해 미소를 유발했다.
이영자는 자신을 위해 방송 출연을 결심한 매니저에게 고마움을 전하기도. 그러나 훈훈함도 잠시 이영자는 매니저가 변한 게 없다고 밝히더니 “뭐 하나 준 게 없다고!”라며 장난스럽게 그에게 변화를 요구했고, 매니저는 진땀을 뻘뻘 흘리며 당황하는 모습으로 정규 편성이 돼도 변함없는 ‘살벌케미’를 과시해 큰 웃음을 안겼다.
파일럿 이후 정규 편성이 되기까지 4개월 동안 참견인들에게도 좋은 소식이 가득했다. 그 중에서도 지난해 대상을 받은 전현무에게 한마음으로 축하의 뜻을 전했는데, 전현무는 “올해는 목표가 생겼어요. ‘전지적 참견 시점’으로 이영자 씨를 대상으로 만드는 게 목표입니다. 제가 대상을 시상해 드리고 싶어요”라고 답해 스튜디오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이와 함께 무려 12개의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된 대세 중의 대세가 김생민과 금손 기획자로 예능을 넘어 가요계를 접수하고 있는 송은이, 신 예능 치트키가 된 양세형까지 참견인들에게 경사가 넘쳐났다. 이영자-전현무-송은이-김생민-양세형은 서로에게 주거니 받거니 축하 인사를 건네며 토크 물꼬를 터트렸고, 0회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예사롭지 않은 토크 팀워크를 발휘해 앞으로의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0회 방송은 이영자-전현무-송은이-김생민-양세형의 반가운 재회와 함께 지난 파일럿 방송에서 활약했던 이영자와 김생민의 모습을 복습하는 시간으로 꾸며졌다. 이영자 매니저 송성호의 “이영자 선배님이 잘해주시는데 힘들어요”라는 제보와, 셀프 매니저 김생민의 “사람들이 제가 너무 말이 많대요”라는 말로 시작하는 두 사람의 참견 영상은 다시 또 봐도 웃음 포인트가 가득해 시청자들을 폭소케 만들기에 충분했다.
물 만난 물고기처럼 토크를 쏟아내는 이영자-전현무-송은이-김생민-양세형 조합과 더불어, 4개월 만에 확 바뀐 이영자-김생민의 모습과 새로 합류하는 유병재가 마성의 매력으로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키는 모습이 예고돼 다음 주 방송될 1회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파일럿 때 진짜 재미있게 봤는데 정규 편성돼서 너무 좋아요!”, “역시 이영자 김생민 영상은 또 봐도

재밌네요ㅋㅋ ”, “스튜디오가 좋은 일이 가득하니까 훈훈하네요~ MC들 분위기도 좋아 보여요~”, “앞으로 토요일은 ‘전지적 참견 시점’ 본방사수 할게요! 파이팅!!”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김생민,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오는 10일 토요일 밤 11시 15분 방송된다.
shinye@mk.co.kr


화제 뉴스
  • 추미애, 취임 후 두 번째 검찰 인사…각종 논란 정면돌파 의지
  • 오리온, 올해 상반기 사상 최대 실적 기록
  • 정읍 하천에서 투망 작업하던 50대 물에 빠져 숨져
  • [단독] 법무연수원 '좌천' 문찬석 사의 표명
  • 의암댐 실종자 가족 "춘천시가 인공 수초섬 고정 작업 지시"
  • 임슬옹 무단횡단 보행자 사고 현장 "빗길에선 제한속도 40km"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