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작은 신의 아이들’ 첫방, 집단 변사 사건+연쇄 살인 추격 `압도적 충격`

기사입력 2018-03-04 08: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신들린 추적 스릴러’의 혜성 같은 등장!”
O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이 충격적인 소재와 한 편의 영화를 보는 것 같은 속도감 넘치는 연출로 시청자들을 압도하며 성공적인 출발을 알렸다.
지난 3일 밤 첫 방송한 ‘작은 신의 아이들’(극본 한우리, 연출 강신효,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KPJ) 1회가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가구 시청률 기준 평균 시청률 2.5%, 최고 시청률 3%(닐슨코리아/유료플랫폼/전국 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채널의 주요 타깃인 2549 남녀 시청층에서는 평균 시청률 2.3%, 최고 시청률 3%로 나타났다. 남자 40대 시청률에서는 평균 3%, 최고 3.9%까지 치솟으며 인기를 모았다. 또 방송 전후로 주요 포털 사이트에서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에 랭크되며 주인공 강지환-김옥빈의 OCN 첫 출연과 흥미 넘치는 전개에 따른 뜨거운 관심이 증명됐다.
장르물 명가 OCN의 2018년 첫 번째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 1회 방송은 상상 이상의 충격과 몰입감을 안기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1994년으로 거슬러 간 첫 장면부터, 복지원에서의 대규모 공연 중 “서른하나가 빨개…”라고 말한 어린 김단(한서진 분)이 왕목사(장광 분)로부터 ‘귀신 쫓는 사역’을 받던 중 “서른하나를 죽이는 구나, 네 놈이… 무고한 피를 흘리고, 나라의 임금을 바꾸려 하는구나”라고 섬뜩하게 외치는 장면은 소름을 유발했다. 이어 공포로 얼룩진 어린 김단의 등 뒤로 전대미문의 참사 현장이 그려져 시청자들을 충격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나아가 현재로 돌아와서는 IQ 167 엘리트 형사 천재인(강지환 분)과 막내 형사로 성장한 성인 김단(김옥빈 분)의 흥미진진한 첫 만남이 그려지며 과거 시점과는 사뭇 다른 결을 드러냈다. 천재인을 범인으로 오해한 김단이 명치에 주먹을 내리꽂으며 ‘잘못된 만남’을 시작한 후 두 사람은 자신들이 소속된 경찰청과 지구대에서 ‘채소윤 실종 사건’을 따로 수사해나가며 또 한 번 현장에서 마주치게 됐다. 채소윤 사건이 연쇄 살인이라고 확신하며 과학적인 추리로 수사를 진행해나간 천재인과, 방울 소리와 함께 피해자의 죽음에 빙의돼 오로지 직감으로 탐문에 나선 김단이 피의자 한상구(김동영 분)의 집에서 만나 극적 체포에 성공한 것.
뒤이어 48시간 내로 한상구의 자백을 받아내기 위해 탐문에 들어간 천재인은 한상구의 과거 트라우마를 자극하며 입을 열어보려 노력했지만, 채소윤의 유기 장소를 알아내는 데만 성공했을 뿐 혈흔과 DNA 등이 맞지 않아 결정적인 증거 확보에 실패했다. 그 순간 피해자의 ‘죽음의 순간’을 복기하던 김단은 한상구가 당시 채소윤에게 했던 말을 기억해냈고, 경찰서에서 풀려나던 한상구에게 다가가 “널 구해주려는 거야, 널 구원해줄게”라는 말과 함께 성경 구절을 읊으며 한상구의 이상 행동을 유도해냈다.
그러나 끝내 입을 열지 않는 한상구의 눈을 바라보던 김단은 또 한 번의 방울 소리를 들으며 ‘새로운 죽음’을 예감하게 됐던 터. 이에 김단은 조사실을 걸어 나가던 한상구에게 총을 겨누며 “여기서 나가면 안 돼 절대, 죽여야 돼요. 안 그럼 또 죽어…”라고 읊조렸지만, 한상구의 알쏭달쏭한 말과 함께 천재인에게 강하게 제압당하며 한상구를 보내주게 됐다. 결국 천재인의 동생 천수인(홍서영 분)이 한상구에게 살해당한 또 다른 피해자가 됐고, 천재인은 동생을 잃은 충격으로 2년 후 노숙인이 되어 생활하고 있는 모습으로 등장했다. 길거리에서 시비가 붙은 천재인을 형사 김단이 박력 있게 도와주며 ‘극적 재회’를 나누는 모습으로 궁금증을 유발하는 ‘작은 신의 아이들’ 첫 회가 마무리됐다.
무엇보다 ‘작은 신의 아이들’ 첫 회는 스케일이 다른 ‘집단 변사 사건’ 묘사를 비롯해 연쇄 살인 사건을 빠르게 추격하는 과정이 담겨 장르물 마니아들의 심장을 저격했다. 강지환과 김옥빈은 스릴러와 코믹물을 자유자재로 오가는 ‘임팩트 강한 케미’를 발산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첫 장면부터 서른 한 명의 집단 변사 사건이라니, 앞으로 어떻게 풀어나갈지 기대가 된다” “올해 OCN 오리지널 드라마 첫 작품! 역시 기다린 보람이 있다” “묵직한 사건과 통통 튀는 캐릭터의 조화! 이것이 바로 신개념 캐주얼 스릴러!” “방송 내내 완벽히 빨려 들어갔다, 무조건 정주행 시작!”이라며 폭발적인 지지를 보내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전대미문의 집단 변사 사건을 브리핑하던 담당 검사 국한주(이재용

분)가 현장에서의 유서를 통해 사인을 자살로 추정한 가운데, 유서 내용의 사망자 숫자와 시체 수가 맞지 않는다는 사실을 발견하는 장면이 담겼다. “생존자가 있을 지도 모른다”는 의미심장한 떡밥을 던져지면서,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관심을 증폭시켰다. O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 2회는 4일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shinye@mk.co.kr


화제 뉴스
  •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 참사 사망자 100명 이상…부상자 4천 명 넘어
  • 파주 임진강 비룡대교 일대 홍수주의보 발령…"인근 주민 유의해야"
  • 소양강댐 수문 개방…서울 한강 수위 1∼2m 높아질 듯
  • 전공의 파업 예고에 주요 대학병원 "진료 차질 없게 대비"
  • 임진강 최북단 필승교 수위 사실상 역대 최고치 넘어
  • "왜 마스크 안 써" 뜨거운 커피 얼굴에 끼얹은 여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