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TV시청률] ‘착한마녀전’, 첫 방송부터 대박 터졌다...‘첫방’ 시청률 12.6%

기사입력 2018-03-04 09: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착한마녀전 첫방 시청률 1위 사진=SBS
↑ 착한마녀전 첫방 시청률 1위 사진=SBS
[MBN스타 백융희 기자] 그야말로 이다해가 다한 첫 방송이었다.

지난 3일 첫 방송된 SBS 주말극 ‘착한마녀전’은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 시청률 기준 전국 11.7%, 수도권 12.6%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같은 날 동시간대 첫 선을 보인 MBC ‘데릴남편 오작두’(10.4%, 10%)를 가볍게 따돌린 수치이자, 시청률 5.9%(수도권)에 머문 tvN ‘화유기’와의 경쟁에서도 기분 좋은 승리를 거둔 기록이다. 시청률과 더해 ‘착한마녀전’은 방송 직후부터 현재까지 각 포털 사이트 검색어 상위권을 독식하며 온라인에서도 화제의 중심에 서있다.

‘착한마녀전’ 1-4회에는 동해항공 에이스 승무원인 쌍둥이 동생 차도희(이다해 분)를 대신해 7박 8일 장거리 비행에 오른 호구 아줌마 차선희(이다해 분)의 좌충우돌 이야기가 다이내믹하게 전개됐다. 아버지의 비극적인 죽음 이후, 각자의 삶을 살던 두 자매는 도희에게 찾아온 불행으로 인해 다시금 재회하게 됐고, 선희는 도희의 부탁을 받아 승무원 동생의 역할을 대신하게 됐다.

그러나 도희가 부탁한 대로만 하면 무탈할 것이란 예상과 달리, 선희는 이라크 바그다드행 비행에 참여하게 됐고, 그곳에서 동해항공의 스타 파일럿 송우진(류수영 분), 동해항공 CEO 오평판(이덕화 분) 회장, 우진의 어머니 김공주(문희경 분) 등과 인연을 맺게 됐다. 특히, 이성 보기를 돌같이 하는 금욕주의자 우진과는 난기류 속 예상 못한 스킨십에 이어 불시착 뽀뽀까지 일사천리로 진행, 그야말로 최악의 인상을 남기는데 성공했다.

쌍둥이 선희, 도희 자매를 중심으로 한 1-4회 방송에서 단연 돋보이는 활약을 펼친 것은 이다해였다. 이다해는 4년여 만에 안방극장 컴백이 무색할 만큼, 유쾌하면서도 사랑스러운 차선희 역과 카리스마 넘치는 차도희 역을 자유자재로 넘나들었다.

더불어 일상에 금욕을 생활화하는 스타 파일럿 류수영(송우진 역), 동해항공의 철부지 막내아들 안우연(오태양 역), 역대급 갑질 재벌 윤세아(오태리 역), 냉철한 야심가 심형탁(채강민 역) 등 주인공들의 다채로운 캐릭터 변신과 이덕화(오평판 역), 금보라(변옥정 역), 양금석(이문숙 역), 문희경(김공주 분) 등 명품 배우들의 조력, 아역 봉초롱(이한서 역)의 야무진 연기력 역시 호평을 이끌어내는 상황.

이처럼 첫 방송부터 집중적인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착한마녀전’ 1-4회 최고의 1분은 기내에서의 불미스러운 사건 이후, 또 한 번 얼굴을 붉힌 도희(선희)와 우진의 티격태격 신경전이 차지했다. 도희의 기습 접촉(?)에 평정심을 잃은 우진은 끝없이 ‘아파테이아’를 되뇌며 안정을 취하려 했지만, 도희(선희)의 옳고 바른

말 공격에 결국 백기를 드는 모습을 보였다. 이다해-류수영의 쫄깃한 연기 호흡이 빛났던 이 장면은 최고 시청률을 13.9%까지 치솟게 하며, 향후 앙숙 케미를 발산할 두 사람의 활약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착한마녀전’은 ‘마녀’와 ‘호구’ 사이를 아슬아슬 넘나드는 ‘천사표 아줌마’의 빵 터지는 이중생활극이다. 백융희 기자 byh@mkculture.com


화제 뉴스
  • 북한도 폭우 비상…사전 통보 없이 임진강 황강댐 방류
  • 뉴욕증시, 기술주 강세 지속에 주요 지수 상승…다우 0.89% 상승 마감
  • 충북 진천서 1톤 화물차 급류에 휩쓸려…60대 실종
  • [속보] 일본 징용기업, 한국법원 자산압류 확정 앞두고 "즉시항고 예정"
  • 가평 펜션 산사태로 매몰…외할머니·엄마·손자 3대 참변
  • 가정집 서랍에 물 한가득…경기북부 물바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