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라이브’ 배성우, 출연 결심 이유? “노희경 작가-김규태 감독”

기사입력 2018-03-04 10:03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배우 배성우가 ‘라이브’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오는 10일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라이브(Live)’(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지티스트)가 경찰들의 제복 뒤 숨겨진 인간적인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우리 주변에서 툭 튀어나온 것만 같은 지구대 경찰들의 모습이 특별한 재미와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라이브’를 기대하는 여러 이유 중 하나는 색깔 있는 배우들의 캐스팅이다. 그 중에서도 배성우의 출연은 더욱 반가울 수밖에 없다. ‘베테랑’, ‘더 폰’, ‘내부자들’, ‘더 킹’ 등을 통해 충무로 미친 존재감으로 떠오른 그의 연기를 안방극장에서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쯤에서 배성우에게 물었다. 드라마 ‘라이브’ 출연 결심한 이유가 무엇인지, 또 어떤 각오로 임하고 있는지.
◆ 배성우에게 노희경 작가-김규태 감독이란? 믿고 하는 조합
배성우는 그 동안 스크린을 종횡무진 누비며 자신의 이름을 알렸다. 그런 그가 드라마 ‘라이브’ 출연을 결심한 이유는 무엇일까.
배성우는 “평소 노희경 작가님과 김규태 감독님의 작품을 좋아하는 사람 중 한 명이었다. 두 분을 믿고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작가님, 감독님, 그리고 선후배, 동료 배우들과 ‘라이브’를 함께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감사하다. 저의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즐겁게 촬영에 임하고 있다.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 ‘라이브’ 임하는 각오? “살아있는(Live) 연기 보여주고 싶다”
극중 배성우가 맡은 역할 오양촌은 뼛속까지 본투비 경찰이다. 동시에 경찰이라는 직업을 가진 남편이기도 하다. 경찰의 삶을 다룬 드라마 ‘라이브’에서 배성우는 다양한 얼굴로 극의 풍성함을 더할 예정이다.
그렇다면 배성우가 ‘라이브’에 임하는 각오는 무엇일까. 이에 대해 배성우는 “’라이브’는 경찰들의 이야기지만, 결국 사람이 살아가는 모습을 담은 작품이다. 시청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드라마 제목처럼 ‘살아있는, 라이브한’ 연기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앞서 노희경 작가는 배성우와 오양촌 캐릭터에 대해 “날 것 같다”고 언급했다. 인위적이지 않아 더 자연스럽고, 신선한 연기가 오양촌 캐릭터에 숨결을 불어넣을 것이라는 기대다. 충무로에서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배성우가

‘라이브’에서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첫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라이브(Live)’는 전국에서 제일 바쁜 ‘홍일 지구대’에 근무하며 일상의 소소한 가치와 정의를 지키기 위해 밤낮없이 바쁘게 뛰며 사건을 해결하는 지구대 경찰들의 이야기다. ‘화유기’ 후속으로 10일 토요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shinye@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