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데릴남편` 박정수, 두얼굴의 엄마…임팩트 甲

기사입력 2018-03-04 11: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배우 박정수가 아들만 애지중지하는 엄마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박정수는 지난 3일 1, 2회 연속 방송된 MBC 토요드라마 ‘데릴남편 오작두’에서 딸 한승주(유이 분)는 뒷전이고 아들 한승태(설정환 분)만 편애하는 엄마 박정옥으로 모습을 드러내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극한의 현실을 사는 30대 중반의 직장 여성 승주가 데릴 남편 오작두(김강우 분)를 만나면서 시작되는 역주행 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다.
박정수는 이번 작품에서 시청률 쟁취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외주 프로덕션 PD인 딸 승주에게 전화를 걸어 안부 인사는 커녕 생활비 입금이 늦었다고 재촉하는 냉정한 모습으로 첫 등장해 모진 엄마의 분위기를 드러냈다.
특히 승주의 고모 혜석이 죽자 고인을 기리기보다 “그 많은 재산을 두고 억울해서 어찌 갈꼬”라고 한탄하며 아들 승태에게 물려준 재산이 없는지 먼저 살펴보는 매정한 엄마의 모습을 연기해 짧은 등장에도 강렬한 인상으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또한 연달아 어려움을 겪은 딸 승주가 본가를 찾자 소금을 뿌리며 나무라는 비정한 엄마의 모습으로 시청자의 울분을 자극했다.
전작 ‘질투의 화신’에서 화신(조정석 분)의 엄마로 등장해 세련된 비주얼과 우아한 분위기로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던 박정수는 차기작 ‘데릴남편 오작두’에서 180도 변신해 매사에 딸에게 독설을 퍼붓고 아들에게는 한없이 온화한 극과 극 엄마의 모습으로 선 굵은 연기 내공을 드러냈다

. 전작의 그늘을 지우는 몸에 맞춘 듯 완벽하고 섬세한 연기력으로 산뜻한 첫 출발을 알렸다.
정옥은 30여년 전 물에 빠진 딸을 구하다 남편이 세상을 떠난 후 딸 승주를 홀대하게 된 인물로 딸 승주와의 갈등이 갈수록 깊어지며 극적 긴장감을 높이는 인물로 활약할 예정이다.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추미애, 취임 후 두 번째 검찰 인사…각종 논란 정면돌파 의지
  • 오리온, 올해 상반기 사상 최대 실적 기록
  • 정읍 하천에서 투망 작업하던 50대 물에 빠져 숨져
  • [단독] 법무연수원 '좌천' 문찬석 사의 표명
  • [MBN 프레스룸] 인공섬에 들인 14억 원이 아까워서?
  • 한 번에 사표 6장 받아든 문 대통령…사의 수용할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