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착한마녀전’ 첫방②] 이다해, 4년 공백 깨고 물오른 연기로 금의환향

기사입력 2018-03-04 12:17 l 최종수정 2018-03-04 12:19

착한마녀전 이다해 사진=SBS
↑ 착한마녀전 이다해 사진=SBS
[MBN스타 백융희 기자] 배우 이다해가 ‘착한마녀전’으로 금의환향했다. 4년 만의 국내 복귀작으로, 고심 끝에 고른 이유 있는 차기작이었다.

지난 3일 오후 첫 방송한 SBS 주말극 ‘착한마녀전’은 ‘마녀’와 ‘호구’ 사이를 아슬아슬 넘나드는 ‘천사표 아줌마’의 빵 터지는 이중 생활극을 그린 작품이다.

이다해는 ‘착한마녀전’에서 극과 극의 성격을 지닌 쌍둥이 자매 차선희, 차도희 역으로 배우로서 첫 1인 2역에 도전했다.

극중 김포의 선인으로 통하는 착하고 사랑스러운 주부 차선희 역과 얼음보다 차갑고 냉소적인 마녀 스튜어디스 차도희 역을 동시에 연기했다.

앞서 ‘착한마녀전’ 제작발표회에서 이다해는 “약 4년 만에 복귀작이다. 차기작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그러던 중 1인 2역을 할 수 있는 시나리오가 들어왔다. 배우로서 평생의 한 번 할 수 있을까말까한 캐릭터다. 목숨 걸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착한마녀전 이다해 사진=SBS
↑ 착한마녀전 이다해 사진=SBS

이다해의 각오처럼 첫 방송 후 ‘이다해가 다했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10% 이상의 첫방송 시청률 견인 역할을 톡톡히 한 셈이다.

이런 반응이 나올 수밖에 없는 이유는 ‘1인 2역’의 차도희, 차선희의 역할이 크다. 이다해가 두 사람을 연기하며 극을 이끌어가야 하기 때문이다. 1인 2역이긴 하지만, 쌍둥이로 출연하기 때문에 시청자가 집중하는 데 큰 어려움은 없다.

이다해는 유쾌하면서도 사랑스러운 차선희 역과 카리스마 넘치는 차도희 역까지 2인의 모습을 자유자재로 넘나들었다.

여기에 주요 류수영, 윤세아, 이덕화 등 감초 배우들이 열연을 펼치며 완벽한 시너지를 발휘했다는 평이다.

앞서 드라마

‘마이걸’ 등으로 코믹함과 러블리함으로 대중에게 사랑 받은 이다해. 스스로도 캐릭터가 몸에 잘 맞는다고 한 만큼, 시청자 역시 그 몰입을 그대로 전해 받았다.

과연 극 초반 강렬함이 아닌 꾸준하게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을지, 오랜 공백을 깨고 ‘인생작’으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백융희 기자 byh@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