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화유기’ 종영②] ‘코믹’ 차승원+‘멜로’ 이승기·오연서, 열연 빛났다

기사입력 2018-03-04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화유기’ 종영 사진=tvN
↑ ‘화유기’ 종영 사진=tvN
[MBN스타 김솔지 기자] ‘화유기’ 차승원부터 이승기, 오연서까지, 배우들의 맛깔나는 열연이 드라마를 더욱 빛냈다.

tvN ‘화유기’는 고대소설 서유기를 모티브로 퇴폐적 악동 요괴 손오공과 고상한 젠틀 요괴 우마왕이 어두운 세상에서 빛을 찾아가는 여정을 그린 절대낭만 퇴마극이다.

주연부터 조연까지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출연하는 것은 물론 홍정은, 홍미란 작가와 박홍균 PD가 ‘최고의 사랑’ 이후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았다.

특히 차승원과 이승기는 각각 ‘최고의 사랑’,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에서 홍자매와 함께한 바 있다. 두 사람은 ‘화유기’를 통해 홍자매와 다시 만나게 돼 눈길을 끌었다.

먼저 차승원은 신선이 되기 위해 천년 째 수행 중인 ‘고상한 젠틀요괴’ 우마왕이자, 국내최대의 엔터테인먼트회사 루시퍼기획의 회장 우휘 역을 맡았다. 그는 코믹부터 카리스마까지 폭넓은 연기로 안방극장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때로는 젠틀한 신사처럼 때로는 날카로운 면모로 팔색조 매력을 뽐내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군 전역 후 ‘화유기’로 안방극장에 컴백한 이승기는 옥황상제와 맞짱도 불사하는 ‘퇴폐적 악동요괴’ 손오공으로 분했다. 그는 천계의 천덕꾸러기로 독보적인 오만함을 뿜어내는 치명적인 손오공의 매력을 발산했다.

오연서는 요괴들이 노리는 피의 주인 삼장이자 말 한마디로 오공을 길들이는 ‘요괴 보는 여자 인간’인 진선미 역을 연기했다. 물오른 비주얼과 함께 섬세한 내면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여 호평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이승기와 오연서는 요괴와 인간의 독특한 로맨스로 ‘금강고 커플’이라는 별명까지 탄생시키며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손오공은 진선미가 위기에 놓일 때면 언제든 나타나 지켜줬고 진선미를 위해 목숨까지 바쳤다. 두 사람은

달콤한 사랑과 절절한 이별까지 오가는 멜로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이 밖에도 이홍기, 이엘, 장광, 성지루, 김성오, 성혁, 송종호, 이세영, 윤보라 등 조연들의 개성 넘치는 활약 또한 ‘화유기’가 사랑 받은 비결 중 하나. 제 몫을 다한 배우들의 명품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호평과 박수를 이끌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단독] 또 버스에서 마스크 난동…경찰에 현행범 체포
  • 태안 코로나19 확진자…부부와 1살 남아
  • 통합 "국민 현명"…여권, 위기감 확산 속 노영민은 유임
  • 새 임대차법 2주…서울 아파트 전세 줄고 월세 늘고
  • 성추행 혐의 부산시의원 "무고죄 맞고소"…피해자 측 영상 공개
  • "한 해 농사 다 망쳤다"…침수된 집 치우고 논밭에 나가보니 '망연자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