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배틀그라운드 유튜버 군림보, 편집자에게 무리한 업무 지시 요구?

기사입력 2018-03-05 09:12

사진=군림보 유튜브
↑ 사진=군림보 유튜브
배틀그라운드 유튜버 군림보가 편집자에게 무리한 업무 지시 요구에 관한 해명을 했다.

지난 2일 군림보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억울합니다 (편집자 감금 의혹 해명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군림보의 영상을 시청하는 구독자들은 하루에 적게는 4개 많을 때는 7개 이상 올라오는 영상 개수에 놀라며 편집자들이 무리한 업무에 시달리는 것이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시청자들은 댓글로 "군림보님 방에 갇혀서 편집 고문을 당하는 거라면 영상 인트로에 당근을 넣어주세요", "노동착취를 당하고 있다면 영상 마지막에 당근을 그려주세요"라고 말해 군림보의 웃음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군림보는 "여러분, 저는 절대로 편집자분들은 감금하거나 협박하고 있지 않습니다"라며 군림보의 회사에서 함께 일하는 3명의 직원에 대해 설명했다. 군림보는 "저 포함 4명의 직원은 거주지가 다른 관계로 모두 재택근무를 하는 중이다"라며 "아직 한 번도 모인 적도 없다"고 감금설에 관해 해명했다.

이어 군림보는 "구독자 20만 명이 될 때까지 직접

혼자서 개인방송과 영상편집을 같이 했었다. 제가 모든 걸 직접 해봤기 때문에 영상편집이라는 일이 얼마나 힘든지 너무나 잘 알고 있어요. 편집자들이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어떻게 작업을 해야 좀 더 편하게 작업하실 수 있는지 제가 너무나 잘 안다"며 "직원분들 항상 감사합니다"라고 말해 걱정하는 구독자들을 안심시켰다.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