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한재영, 극단 후배 성추행…오늘(5일) 입장 밝힐까

기사입력 2018-03-05 09: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성추행 논란 한재영 사진=DB
↑ 성추행 논란 한재영 사진=DB
[MBN스타 신미래 기자] 배우 한재영이 성추행 사건의 가해자로 지목받은 가운데 오늘(5일) 입장을 밝힐지 눈길이 쏠리고 있다.

한재영 소속사 샘컴퍼니 측은 지난 4일 “현재 본인에게 사실을 확인 중이다. 진위 여부와 상관없이 이번 일에 거론돼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5일 공식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극배우 A씨는 이날 오후 자신의 SNS에 ‘극단 신화 대표이자 연출 김영수와 배우 한재영을 고발’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고, 이는 온라인상에서 급속도로 퍼져 논란이 불거지게 됐다.

A씨는 김영수 대표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하며, “한 남자 배우가 ‘나도 너랑 자보고 싶어 대표님도 남자야’라고 말했다. 그 선배는 지금 왕성히 활동하고 있는 한재영이라는 배우다 그때도 연기 잘하는 게 권력인 느낌이 있었고, 그때는 영화에도 단역으로 나오고 있었다. 지금은 황정민 배우의 소속사로 들어가서 조연으로 자주 나와서 볼 때마다 그날의 상처가 떠오른다”라며 한재영에게도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또 극단으로 가서 자려고 가는데 한재*이 따라와서 모텔가자고 했다. 정말 어이가 없었다. 그의 말을 거부하고 극단으로 갔는데 따라왔다. 그리곤 나를 성추행했다. 내가 끝까지 거부하자 나갔다”고 말했다.

그는 “계속 침묵할 생각이었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용기를 내고 있고 지금 이 순간을 놓치면 후회할 것 같았다. 사실 이 일이 제일 큰 상처라서 그렇지 별의별

일들이 많았다. 하지만 이때 이후로 나는 더 이상 순진하진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조민기, 조재현, 최일화, 오달수에 이어 한재영까지 성추행 논란에 휘말리게 됐다. 중년 남자 배우들이 연이어 성추문 사건 중심에 서게 되면서 연예계는 혼란스러운 상황. 그 가운데 미투 운동이 더욱 확산되고 있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北 피살 공무원 형 "김정은도 사과하는데, 군은 고인 명예 실추"
  • WSJ "훌륭한 검사·기술 조합이 한국의 코로나 대응 성공 비결"
  • 해경 '北 피격 사망' 공무원 관련 자료 군에 요청
  • 수사 비밀 누출 혐의 경찰 고위 간부 구속영장 기각
  • 서울 다시 50명대…관악구 어린이집·요양시설 집단감염
  •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 민간투자자에 욕설 문자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