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윤택 성폭력 진상규명` 국민청원 `20만 돌파`...청와대 응답할까?

기사입력 2018-03-05 11: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인턴기자]
이윤택 연극연출가의 성폭력 사건 진상규명을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5일 20만 명을 돌파, 청와대의 응답이 주목된다.
지난달 14일 극단 미인 김수희 대표가 SNS에 "
이윤택의 성폭력 사실이 잇따라 폭로되자 지난달 17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연극인 이윤택씨의 상습 성폭행, 성폭력 피의사실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조사를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의 작성자는 "이윤택의 상습 성폭행 및 성폭력 피의사실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조사, 구속수사", "이윤택과 관련된 연극단체(극단 연희단거리패, 극장 30스튜디오, 밀양연극촌, 우리극연구소, 부산 가마골소극장) 일체에 대해 피의사건 가해자 및 방조, 방임, 공조와 공모 등 관련 책임자에 대한 일체의 관련사실 및 추가 의혹에 대한 전수조사", 가해자 및 관련책임자에 대한 응당한 처벌과 피해자에 대한 손배상" 등 세가지 요청사항을 공개하며 동의를 받았다.
이 청원은 청원 시작 17일 만인 3월 5일 오전 11시 기준 참여인원 20만 192명의 지지를 받아 청와대 수석비서관 또는 관련 부처 장관이 공식 답변을 내놓기로 한 기준인 ‘한 달 내 20만

명 참여’를 충족했다.
한편, 이윤택에 성추행 및 성폭력을 당한 피해자들은 16명. 피해자들의 형사고소를 지원하기 위해 나선 '이윤택 사건 피해자 공동변호인단(변호사 101명)'은 지난달 28일 이윤택을 강간치상 및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ksy70111@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둔기로 수차례 내리쳐…새끼 보는 앞에서 어미개 잔혹 살해
  • [단독] 또 "교도소 갈래"…코로나 생활고가 빚은 자폭 범죄
  • 택배노조 "분류작업 거부 철회"…추석 고비는 넘겼지만
  • [단독]카카오페이서 잇따른 부정 결제…금감원 사실상 방치
  • 닷새째 중환자실서 의식불명…'인천 라면 화재' 형제 상태는?
  • 임상 2·3상 계획 승인 셀트리온 치료제 실제 접종은 언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