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냉부해` 박철민 "문재인 대통령 앞 주먹질, 분위기 띄우려다..."

기사입력 2018-03-05 12: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배우 박철민이 대통령 앞에서 ‘주먹질’ 애드리브로 아찔했던 사연을 공개한다.
오늘(5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명품 조연 박철민의 냉장고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박철민은 지난 한 행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내가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 유행어와 함께 ‘주먹질’을 하게 됐다”며, “당시 이것 때문에 ‘배우 박철민, 대통령 앞에서 주먹을 휘두르다’라는 기사가 났던 적이 있었다”고 아찔했던 당시 상황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박철민은 “그래도 문재인 대통령께서 박장대소하며 즐거워해주셨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10년 간 약 100편에 작품에 출연할 정도로 ‘다작의 왕’인 박철민은 본인의 작품에서 탄생한 유행어 메들리를 선보여 모두를 폭소하게 만들었다. 배종옥은 “(박철민과 같은) 애드리브형 배우들과 연기하면 상대 배우의 대사가 언제 끝날지 몰라서 함부로 다음 대사를 할 수가 없다”고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이에 박철민 역시 “배우 김명민이 NG를 안 내기로 유명한 분인데, 나하고만 연기하면 NG를 내더라”며 김명민에게 사과까지 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박철민의 거침없는 입담은 계속됐다. 그는 한 때 영화계를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시상소감’ 사건의 비하인드에 대해서도 공개했다.
‘수상자’가 아닌 ‘시상자’로 영화 대상에 초대받았던 박철민이 전세계에서도 전무후무한 ‘시상소감’을 애드리브로 선보였던 것. 그는 “당시 어떻게 하면 좀 더 재밌게 상을 줄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이 상에 만족하지 않고 더 열심히 해서 앞으로 감독상, 작품상을 시상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말했다”고 사연을 공개했다. 그리고 방송 이후 상을 받은 것으로 오해한 지인들에게서

끊임없이 축하 연락이 와서 난처했던 뒷이야기를 털어놔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시상식 무대는 물론 대통령의 마음마저 사로잡은 ‘애드립의 제왕’ 박철민의 이야기는 5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sje@mkinternet.com
사진제공|JTBC[ⓒ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진중권, 윤석열 '민주주의 허울 쓴 독재' 발언에 "와, 세다"
  • 가평 계곡서 실종된 70대 시신 발견…폭우에 밭 보러 갔다 숨져
  • 일본 정부, 강제매각 시 보복 예고…"온갖 선택지로 대응할 것"
  • 미중, 영사관 폐쇄 이어 상호 기자 추방 나서나…'악화일로'
  • 공공 재건축 50층까지 허용…수도권 13만2천가구 주택 추가 공급
  • 싼샤댐 수위 또 161m로 상승…태풍 영향 창장 하류에 폭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