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머니백’ 김민교 “특화된 동공 연기, 웃기려 한 것 아냐”

기사입력 2018-03-05 13: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김민교가 코믹한 이미지를 벗고 진지한 연기에 도전한다.
김민교는 5일 오전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머니백’(감독 허준형) 제작보고회에서 ‘눈 연기의 대가’로 통하는 것에 대해 “연기하면서 눈을 일부러 만들지는 않는다. 어떤 눈 연기가 나온지 나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작품에서는 오히려 눈 연기

에 힘을 빼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이에 박희순은 "이번엔 김민교가 웃음기를 쏵 뺐다. 가장 진지한 캐릭터다"고 극찬했다.
김민교는 극 중 백사장 밑에서 수금을 담당하고 있는 양아치 역을 맡았다. 영화는 하나의 돈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일곱 명이 뺏고 달리고, 쫓기는 추격전이다. 오는 4월 개봉.



사진 강영국 기자/ kiki2022@mk.co.kr


화제 뉴스
  • [단독] 또 버스에서 마스크 난동…경찰에 현행범 체포
  • 태안 코로나19 확진자…부부와 1살 남아
  • 통합 "국민 현명"…여권, 위기감 확산 속 노영민은 유임
  • 새 임대차법 2주…서울 아파트 전세 줄고 월세 늘고
  • 성추행 혐의 부산시의원 "무고죄 맞고소"…피해자 측 영상 공개
  • "한 해 농사 다 망쳤다"…침수된 집 치우고 논밭에 나가보니 '망연자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