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해영 감독 “난 성소수자, ‘미투 성추행 폭로’ 사실무근…협박 당해"

기사입력 2018-03-05 13: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이해영 감독이 ‘동성 성추문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공식 입장을 밝혔다. 자신의 실명을 공개하는 것은 물론 성정체성까지 고백하며 억울한 심정을 토로했다.
이해영 감독은 5일 “최근 저를 지목해 올라온 게시글을 확인하였습니다. 글에 언급된 내용은 전혀 사실무근임을 밝힙니다”고 적었다.
이 감독은 “저는 성소수자입니다”며 “게시자는 약 2년전부터 저의 성 정체성과 인지도를 약점으로 이용해 지속적인 협박을 해왔습니다”고 반박했다.
이어 “강압적인 방식으로 제 의사와 무관하게 저의 성 정체성이 밝혀지고, 허위 사실 유포로 인해 저의 명예가 실추되는 상황을 간과하지 않겠습니다”며 분노했다.
이와 함께 “저는 저의 인권과 명예를 지키기 위해, 그동안 받아온 협박과 정신적 피해에 대한 증거자료를 바탕으로 강력한 법적 대응을 시작합니다”며 강경 대응 방침을 선포했다.
앞서 이해영 감독은 SNS를 통해 ‘L감독’의 실명 초성

이 언급된 '미투 폭로글'이 올라오며 '동성 성추문 논란'에 휩싸였다.
폭로자는 당시 쌍방 호감을 가지고 있던 영화감독 A씨, 그리고 A씨의 전 연인인 B씨(L 감독), A씨의 지인인 C씨와 강원도 여행을 갔다가 강제로 성추행을 당했고, 위기의 상황에서 겨우 도피해 나왔다고 주장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kiki2022@mk.co.kr


화제 뉴스
  • '추미애 아들 사건 지휘' 동부지검 차장 사의…줄사표 이어지나
  • 이낙연, 차기대권 선호도 역전에 "민심은 늘 움직여"
  • "차기 대통령 선호도 이재명 19% 이낙연 17%…첫 역전"
  • '북한처럼 다주택자 때려잡자'던 김남국 "적으로 규정 반성"
  • 진중권 "민주당, 친문이 쥐고 완장부대가 설쳐…기풍쇄신 불가능"
  • 이수진 "친일파 파묘법 임기 내 처리" vs 이언주 "이건 패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