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남궁연, 4번째 ‘미투’ 폭로에 누리꾼 분노…”이래도 사실무근이냐”

기사입력 2018-03-05 13: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유수아 인턴기자]
드러머 겸 대중음악가 남궁연(51)의 성추행 폭로가 이어지자 누리꾼들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남궁연에 대한 최초 ‘미투’(
지난달 28일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전통음악을 하고 있는 여성'이라고 밝히며 남궁연을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했다. 작성자는 “Metoo 힘겹게 고백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남궁연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남궁연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하지만 이후 피해자들의 증언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 B씨는 지난 3일 JTBC ‘뉴스룸’에 출연, 남궁연과 음악 관련 작업을 하던 도중 성추행 및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혔고, 한 매체는 2000년대 초반 남궁연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또 다른 피해자의 폭로를 보도했다.
4일 SBS ‘8뉴스’에서는 남궁연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4번째 피해자 D씨와의 전화인터뷰를 공개했다. SBS에 따르면 D씨는 지난 2006년 친분이 있던 남궁연에게 ”공연에 필요한 컴퓨터 그래픽 작업을 위해 여성 신체 사진이 필요하다”며 누드 사진을 보내달라는 요청을 받았고 “권력을 이용해 노리개로 이용했다는 게 화난다”고 말했다.
이에 남궁연 변호인 측은 D씨에게 모델료를 지급했다고 해명했지만 모델료를 지급한 자료에 대해서는 내놓지 않았다.
남궁연 측은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현재 4건의 폭로가 나왔는데 이 중 첫 번째와 세 번째는 폭로자가 특정됐고 사실관계도 확인돼 7일께 민사와 형사로 동시에 고소할 예정”이라며 두 번째, 네 번째 폭로에 대해서도 입장이 정리되는 대로 대응하겠다고 알렸다.
하지만 남궁연 측의 한결같은 부인에 대해 누리꾼들은 점점 의혹의 시선과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누리꾼들은 “피해자가 4명이나 나왔는데 어떻게 거짓말일 수가 있냐”, “법적대응을 한다고 했음에도 증언이 나온다는 것은 뭔가 있다는 것 아니냐”, “부인 녹취록도 공개됐는데 왜 발뺌하는 거냐” 등 의견으로 남궁연을 비판했다.
남궁연은 1986년 록밴드 백두산 멤버로 데뷔한 드러머. 1993

년 남궁연 악단을 결성한 그는 ‘너도 당해봐’, ‘쇼 미 텔 미(Show Me Tell Me)’ 등 곡을 발표했다. 이후 그는 SBS 러브FM ‘남궁연의 고릴라디오’, KBS 라디오 ‘남궁연의 뮤직스테이션’ 등을 진행하며 드러머이자 라디오 DJ, 리포터 등으로 활동했다.
410y@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주하 AI 뉴스] 자진 월북? 방역 총격? '연평도 실종' 미스터리
  • 트럭에서 부부 시신 발견…말기 암 아내와 남편
  • 살인에서 과실로 뒤집힌 '금오도 사건'…대법, 원심 판결 확정
  • 2개월 영아 옷장에 방치해 숨지게 한 20대 친모 결국은…
  • 아파트 44층서 불…아기안고 경량 칸막이 부숴 대피한 30대 엄마
  • 심상정, 당 대표 퇴임 "높은 산 홀로 선 사람이라고 느낄 때 많았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