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아카데미 시상식] ‘쓰리 빌보드’ 프란시스 맥도맨드, 여우주연상 수상

기사입력 2018-03-05 13: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제90회 아카데미시상식(2018 오스카) 프란시스 맥도맨드  사진=ⓒAFPBBNews = News1
↑ 제90회 아카데미시상식(2018 오스카) 프란시스 맥도맨드 사진=ⓒAFPBBNews = News1
[MBN스타 신미래 기자] 영화 ‘쓰리 빌보드’의 프란시스 맥도맨드이 제90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제90회 아카데미시상식이 진행됐다.

이날 여우주연상은 영화 ‘쓰리 빌보드’의 프란시스 맥도맨드에게 돌아갔다.

여우주연상에 벅찬 가슴을 부여잡은 프란시스 맥도맨드은 “호흡 좀 가다듬고 말하겠다”면서 “제가 생각할 때 클로이킴이 이런 느낌이 아닐까 싶다. 올림픽 하프파이프를 뛰고나서 이런 느낌이었을 거 같다.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곳에 계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 제 여동생 도로시에게도 감사하다. 특별히 조에게 감사드리고 싶다. 이 두 분은 페미니스트의 어머니로부터 잘 자랐다. 그래서 서로를 사랑하고 주변을 사랑한다. 저를 자랑스럽게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리고 한 말씀 더 드리도록 하겠다.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모든 카테고리에 있는 여성 후보자들이 저와 함께 일어주셨으면 좋겠다. 영화 제작자들, 프로듀서들, 디렉터 그리고 작가 촬영감독들 그리고 작곡가분들 노래를 만드시는 분들, 디자이너분들 모두 일어나주시길 바란다. 주변을 한 번 둘러봐라. 우리 모두 스토리를 가지고 있다. 오늘

저녁에는 그 이야기를 접어두어라. 며칠간 사무실에 가지 말고 저에게 찾아와 모든 분들의 이야기를 해 달라. 포용이 옳은 길이다”라며 멋진 소감을 덧붙였다.

한편 일명 ‘오스카상’이라고도 하는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가 수여하는 미국 최대의 영화상이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임진강 폭우에 군남댐 수문 전부 개방…주민들 긴급 대피
  • 가평에서 토사에 펜션 완파…3명 숨진 채 발견
  • '성추행 의혹 외교관' 귀국 인사조치…언론플레이엔 '유감' 표명
  • 홍천 캠핑 확진자, 선릉역 커피전문점에 30분 머물러…"연쇄 감염 확인 중"
  • 서울 16개 하천 출입통제…홍제천·불광천 한때 범람 위험 '대피경보'
  • 윤석열 침묵 깨고 직접 쓴 인사말 보니…각종 논란 입장 담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