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같이 있어줄래?”…‘라디오로맨스’ 윤두준♥김소현, 달달 직진로맨스(종합)

기사입력 2018-03-05 23: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라디오로맨스 윤두준 김소현 사진=방송 캡처
↑ 라디오로맨스 윤두준 김소현 사진=방송 캡처
[MBN스타 손진아 기자] ‘라디오 로맨스’에서 윤두준과 김소현의 직진로맨스가 달달함을 자아냈다.

5일 오후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에서는 지수호(윤두준 분)와 송그림(김소현 분)의 달달한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송그림은 지수호가 드라마에 들어간다는 소식을 듣고 분노하고 있던 상황.

이날 지수호는 자신이 기자들에게 “라디오와 작품을 병행할 거다. 라디오를 그만두지 않을 것”이라고 한 이야기가 담긴 영상을 보여주며 오해를 풀었다.

이어 “내가 라디오 한다고 해서 했고, 그동안 내가 한다고 해서 안 한 적 있었냐. 네가 좋아하는 라디오 나도 어떻게든 좋아해보려고 노력하는데, 정작 내가 좋아하는 사람은 그러질 않네”라고 말했다.

이에 송그림은 미안함에 지수호에게 입맞춤을 했다. 그는 “미안해요”라며 사과했다.

이후 지수호는 이강(윤박 분)의 전화를 받고선 “제대로 된 사과를 받고 싶다. 저희 집으로 와라. 송그림이랑”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강과 송그림은 지수호에게 드라마 출연과 관련해 오해를 했던 점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라디오로맨스 캡처
↑ 사진=라디오로맨스 캡처

이후 이들은 지수호의 집을 구경하기 시작했다. 지수호는 송그림을 불러내 “너 뭐야. 왜 내 전화 안 받아. 내가 네 얼굴 보려고 망나니를 집에 들여야겠냐”라고 물었다.

송그림은 “나중에는 우리집 들어와서 살겠다고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지수호는 “못할 것 같냐. 전화에 집착하는 거 아니고 너한테 집착하는 거다. 내 전화 안 받으면 오늘 같은 상황 만들어야 하는 거 알지. 그러니까 전화 좀 제발 받아”라고 당부했다.

지수호의 귀여운 집착은 계속됐다. 지수호는 기자들을 피해 묵고 있던 호텔로 송그림을 불러냈다. 송그림은 이상하다고 말하며 거절했으나 지수호의 계약서 언급으로 인해 결국 호텔로 발걸음을 옮겼다.

송그림은 지수호의 “이강이랑 뭐했냐”라는 질문에 “혹시 질투하냐. 그냥 공원에서 얘기했다. 지수호 씨가 마련한 선물들도 봤다. 고생 많이 했겠더라. 부담스럽다고 했는데 부담 그런 거 아니고 감동 좀

받았다”라고 털어놨다.

지수호는 송그림이 계약서를 언급하자 “그렇게라도 너랑 같이 있고 싶어서 그랬다. 이것 때문에 힘들었냐. 그래도 난 이것 때문에 너랑 연결돼있다고 생각되어서 좋았다. 근데 지금은 이거 없어도 돼”라며 종이를 찢어버렸다. 이어 “오늘 나랑 같이 있어줄래?”라며 달달한 직구를 날렸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화제 뉴스
  • '뒤끝 퇴직' 논란 김조원, 지난주 금요일에 청와대 떠났다
  • 1∼2살 원생 학대한 40대 어린이집 보육교사에 벌금형 선고
  • 노르웨이 기상청, 아큐웨더 등 해외 기상청 인기
  • 서울 상계역 인근 상가 건물에 승용차 돌진 '쾅'…3명 부상
  • 섬진강 물난리, 4대강 사업 미포함 때문?…의견 분분
  • "숨 막히고 괴로웠다" 경찰관 극단선택 뒤엔 '먼지털이식 감찰' 있었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