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마더’ 이보영, 징역 1년·집행유예 2년…허율에 접근 금지

기사입력 2018-03-14 21: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마더 이보영 사진=tvN 마더 화면 캡처
↑ 마더 이보영 사진=tvN 마더 화면 캡처
[MBN스타 백융희 기자] ‘마더’ 이보영이 당분간 허율과 만날 수 없게 됐다.

14일 오후 방송한 tvN 수목드라마 ‘마더’에서는 수진(이보영 분)이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수진과 영신(이혜영 분)의 모습이 오버랩 됐다. 영신은 “수진이는 보육원 앞 나무 아래 버려졌을 때 자기의 그 모습을 늘 기억하고 있었다”면서 그 모습 그대로 컸다“라고 말했다.

수진은 “혜나(허율 분)를 두고 돌아서야 하는 게 세상에서 제일 하고 싶지 않은 일이다”라면서 “그런 일을 제 손으로 아이에게 해야 한다는 게 너무나 고통스러웠다”고 고통을 토로

했다.

영신은 “여자가 엄마가 돼야한다는 건 다른 작은 존재한테 자기를 다 내줄 때다”고 설명했다.

수진은 “시간을 되돌려 그때로 돌아간다면 다시 그 애의 손을 잡고 또 도망치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판사는 수진의 말을 들은 후 징역 1년, 집행유예2년을 선고를 비롯해 혜나에 접근 금지 명령을 내렸다. 백융희 기자 byh@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박희영 용산구청장 징계절차 시작…당 윤리위 "품위유지 위반 묻겠다"
  • '수능 전국 2등' 아들 사망 군 부실 수사 의혹...재정 신청 기각
  • "김만배, 정영학과 수익 공유 논의 시인"…나눠주는 방식도 거론
  • 남욱-유동규 법정서 진실게임 설전…누가 거짓말하고 있나
  • 시드니 해변서 2천500명 누드 촬영...피부암 검진 홍보
  • "우리는 왜 못 이기나"...중국 축구 팬의 절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