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승훈 “10,000m 출전, 모두들 우려했지만 책임감 들었다”

기사입력 2018-03-15 00: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라디오스타’ 이승훈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 ‘라디오스타’ 이승훈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MBN스타 신미래 기자] ‘라디오스타’ 이승훈이 10,000m에 출전한 이유를 밝혔다.

1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빙탄소년소녀단’ 특집으로, 대한민국 국가대표 이상화, 곽윤기, 이승훈, 임효준 선수가 출연했다.

이승훈은 지난 2월 열린 평창 동계 올림픽에서 스피드 스케이팅 10,000m 개인 최고기록을 경신했다.

이승훈은 “제 최고 기록이 12분57초인데 그 기록을 깰 수 없다고 생각했다. 팀추월, 매스 스타트에 집중을 해야 했는데 그 기록을 깼다. 그런데 1초 차이로 4위를 했다. 너무 아쉬웠다”며 아쉬워 했다.

그는 “경기 끝나고 효준이를 만났다. 효준이가 금메달을 딴 뒤다. 효준이가 위로는 하는데 비웃으면서 ‘형 괜찮아요’ 했다. 이후 효준이가 천 미터에서 4등 했다. 그때는 다시 만났을 때는 효준이가 ‘

형 마음 알거 같다’고 했다”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이승훈은 “10,000m를 타면 체력 소모가 힘들고, 몸살이 오니까 다들 우려했다. 사실 10,000m에 출천 안하려고 했다. 그런데 제가 빠지면 제자리에 들어오는 게 외국선수다. 한국에서 올림픽이 개최되는데 제가 빠지면 무책임하다고 생각이 들어 출전했다”고 말했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우루과이전 2골' 페르난드스 "한국과 3차전, 이기고 싶다"
  • [속보] 검찰, `서해 피격` 서훈 전 안보실장 구속영장
  • 강원 육군 전방부대서 이병 숨진 채 발견…"원인미상 총상"
  • 윤 대통령 "중국, 북 무기개발 중단 영향력 행사 능력·책임 있어"
  • 심한 학대로 '안구적출'까지…강아지 학대범은 두 달째 오리무중
  • 퇴장 당한 벤투, 심판에게 무슨 말 했나…"부적절한 발언 없었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