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김선아, 운명일까 악연일까

기사입력 2018-03-24 17: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과 김선아는 운명일까 아니면 미치도록 아픈 악연일까.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극본 배유미, 연출 손정현, 제작 SM C&C)가 중반에 접어들며 큰 스토리 전환점을 맞았다. 손무한(감우성)과 안순진(김선아)의 서툰 사랑을 그리던 이 드라마는 차츰 이들을 둘러싼 슬픈 인연의 고리들을 꺼내놓으며 시청자 몰입도를 끌어 올리고 있다.
지난 20회 에필로그에서는 손무한과 안순진의 쓰라린 과거 인연이 또 하나 공개됐다. 안순진이 억울한 딸의 죽음을 해명하기 위해 소송을 하던 중, 증언 해줄 사람이 필요해 손무한을 찾아간 것. 당시 지금보다 더 날이 서 있고 예민했던 손무한은 안순진 얼굴도 보지 않은 채 그녀를 쫓아냈다. 그날 밤 비가 내리는 가운데 안순진은 하염없이 손무한을 기다렸다. 그러나 이번에도 손무한은 그녀를 뒤로 한 채 자신의 길을 걸어가 버렸다.
손무한의 전 아내 강석영(한고은)이 안순진에게 왜 “사랑이 아니라 죄책감이다”라고 말했는지, 이 장면을 통해 시청자도 그 이유를 짐작할 수 있었다. 뿐만 아니라 손무한이 왜 안순진과 결혼을 강행했는지 또한 짐작할 수 있다. 손무한 자신에게 남은 시간이 그리 길지 않음에도, 안순진이 자신을 사랑하지 않고 사랑하는 척하는 것이라 오해하고 있음에도.
그렇다면 ‘키스 먼저 할까요’ 열혈 시청자들은 이제 또 다른 궁금증이 생긴다. 도대체 이들의 인연이 명확히 무엇으로 시작됐으며 어떤 것인지, 이 인연이 정말 두 사람의 사랑을 아프게 할 악연인 것인지 아니면 운명인 것인지. 열혈 시청자들 모두가 손무한과 안순진의 꽃길을 애타게 가슴 졸이며 바라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키스 먼저 할까요’ 제작진은

“드라마가 반환점을 돌며 손무한과 안순진을 둘러싼 더 많은 이야기들이 펼쳐질 것이다. 이들을 묶고 있는 인연의 굴레가 더 명확히 밝혀지기 시작할 것이고, 이와 맞물려 두 사람의 사랑도 더욱 깊어질 것이다. 더 많은 관심과 사랑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키스 먼저 할까요’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trdk0114@mk.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재명 "윤석열, 무능·무식·무당 '3무'…나는 실력·실적·실천 '3실'"
  • "안철수 정치판 아웃시켜야" 주장에…홍준표 "좋은 사람" 두둔
  • 하남·과천 풀린다…다음 주부터 3차 사전청약 시작, 전략은?
  • 하루 90만 원 벌어도 사람이 없다?…흑산 홍어썰기 기술자 자격증 도입
  • 50년 만에 시베리아서 백두산 호랑이 발자국 발견
  • 김혜수·김희애·조인성 내세우니…명품 플랫폼 소비 '껑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