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남규리 “‘데자뷰’로 오랜만에 스크린 복귀, 밤잠 설쳤다”

기사입력 2018-04-25 11:14

‘데자뷰’ 남규리
↑ ‘데자뷰’ 남규리
[MBN스타 김솔지 기자] ‘데자뷰’ 남규리가 오랜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소감을 털어놨다.

25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데자뷰’ 제작보고회가 진행된 가운데, 배우 남규리, 이천희, 이규한이 참석했다.

오랜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남규리는 “너무 긴장된다. 오랜만에 영화로 인사드리게 돼 밤잠을 설쳤다”며 떨리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자신이 맡은 지민 역에 대해 “사람을 죽였다고 믿는 여자다. 환각 속에서 고통스러워하는 인물이라 연기하기 어렵고, 디테일한 부분이 많이 필요한 역할이었다.

많은 분들이 지민을 보면서 시선을 따라갈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소개했다.

‘데자뷰’는 차로 사람을 죽인 후, 공포스러운 환각을 겪게 된 여자가 견디다 못해 경찰에 찾아가지만 사고가 실재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듣게 되고 아무도 믿을 수 없는 상황에 빠져드는 충격 미스터리 스릴러다.

오는 5월 개봉한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