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데자뷰’ 이규한 “이번엔 악역, 이전과 다른 매력 보여주고 싶었다”

기사입력 2018-04-25 11: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데자뷰’ 이규한 사진=MK스포츠
↑ ‘데자뷰’ 이규한 사진=MK스포츠
[MBN스타 김솔지 기자] 이규한이 ‘데자뷰’ 속 악역을 통해 색다른 연기변신을 예고했다.

25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데자뷰’ 제작보고회가 진행된 가운데, 배우 남규리, 이천희, 이규한이 참석했다.

이규한은 ‘데자뷰’에서 악역 연기를 소화한 소감으로 “항상 밝은 이미지를 보여드렸다. 그동안 드라마를 많이 해 와서 영화에 도전하고 싶은 바람이 있었다. 만약 하게 되면 드라마에서 보여주지 못했던 모습들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데자뷰’ 시나리오를 받고 두 장 읽고 바로 결정지었다. 그만큼 너무 해보고 싶었던 역할의 이미지가 머릿속에 그려졌다. 기쁜 마음으로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동안 코믹한 역할을 많이 했는데,

영화에서만큼은 이전에 보여드리지 못했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데자뷰’는 차로 사람을 죽인 후, 공포스러운 환각을 겪게 된 여자가 견디다 못해 경찰에 찾아가지만 사고가 실재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듣게 되고 아무도 믿을 수 없는 상황에 빠져드는 충격 미스터리 스릴러다.

오는 5월 개봉한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