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K이슈] ‘논란 또 논란’...대중에 신뢰 잃은 정상수, 어쩌나

기사입력 2018-04-26 07:20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래퍼 정상수(34)가 성폭행 의혹에 휩싸였다. 정상수는 합의된 성관계였다며 혐의를 부인했지만, 대중의 반응은 싸늘하기만 하다.
경기도 일산 동부경찰서 측은 지난 25일 스타투데이에 정상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성의 112신고가 있었다고 밝혔다. 신고자는 “지난 22일 새벽 집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정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당시 술에 취해 피해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가 나중에 알게 됐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정상수는 성폭행 혐의를 부인했다. 이날 정상수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신고 여성과의 성관계는 합의에 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술에 취해 잠이 든 여성을 집으로 데리고 온 것은 사실이지만, 여성이 잠에서 깬 후 성관계를 맺었다. 강제성은 없었다”라고 말했다.
정상수가 해명을 내놨지만, 대중의 반응은 부정적이다. 정상수는 최근 1년 간 음주운전, 교통사고, 폭행, 난동 등 다섯 차례의 물의를 일으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최근에는 서울 신림동에서 술을 마신 상태에서 두 사람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되기도 했다. 당시 정상수는 “팬들에게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한 달 만에 또 다시 논란에 휩싸이며 그 진정성에 의심을 받게 됐다.
물론 정상수가 이전에 여러 번 사건에 휘말렸다고 해서, 이번 사안에 대해 속단해서는 안 된다. 성폭행과 관련된 것은 아직 ‘혐의’일 뿐이다. 정확한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진실 여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신뢰’ 문제다. 대중은 앞서 여러 번 물의를 일으켰던 정상수에게 신뢰를 잃었다. 이번 사안에서 대중의 반응이 싸늘한 것 역시 같은 맥락이다. 성폭행 혐의에 대한 진실은 아직 알 수 없지만, 정상수가 래퍼로서 대중의 마음을 돌리기는 쉽지 않을 듯하다.
trdk0114@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