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사랑 측 “2m 높이서 추락, 골절상·타박상 입어 수술 진행”[공식]

기사입력 2018-04-26 18:46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배우 김사랑 측이 추락 사고와 관련 공식 입장을 밝혔다.
김사랑 소속사는 26일 공식 자료를 통해 “김사랑은 4월 18일 예정된 일정이 있어 밀라노에 체류 중이었으며, fornasetti 가구매장을 둘러보던 중 업체의 소홀한 안전관리와 부주의로 경고 표시 하나 없이 방치된 구멍으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라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대략 2m 높이에서 추락, 골절상과 함께 추락지점인 계단에 떨어져서 온몸에 타박상(자세한 검사중) 까지 입게 되었다”라며 “발 부위의 수술이 필요하다는 현지 주치의의 소견에 따라 수술 절차를 확인했으나 현지 의료진과의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고, 보호자 동행 없이 수술 하는 것이 어렵다고 판단, 매니저와 귀국 후 한국에서 수술을 진행하게 되었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현재 가장 위급했던 발의 골절

수술을 마치고 경과를 지켜보는 중이며, 수술 외 부위에 추가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예정된 스케줄 및 향후 스케줄은 치료 결과에 따라 이후 활동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사랑은 최근 건강상의 이유로 tvN '미스터 선샤인' 하차 후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을 검토 중이었다.
trdk0114@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