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넷플릭스 첫 韓예능 ‘범인은 바로 너!’ 유재석의 새 도전 통할까(종합)

기사입력 2018-04-30 15:01

사진=범인은 바로 너! 포스터
↑ 사진=범인은 바로 너! 포스터
[MBN스타 손진아 기자] 유재석과 넷플릭스가 ‘범인은 바로 너!’를 통해 새로운 도전을 나선다. 다채로운 에피소드부터 특별 출연진까지 볼거리를 담은 ‘범인은 바로 너!’가 ‘신선함+스토리+추리’를 무기로 도전에 성공할 수 있을까.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는 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연출 조효진, 장혁재, 김주형)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넷플릭스의 새로운 오리지널 ‘범인은 바로 너!’는 서로 다른 개성과 매력을 지닌7명의 허당탐정단이 매 에피소드마다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풀어나가는 추리 예능이다. 넷플릭스와 X맨, 패밀리가 떴다, 런닝맨 등 히트 예능 프로그램 연출에 참여한 조효진 PD, 장혁재 PD, 김주형 PD 등 스타 제작진을 보유한 컴퍼니 상상이 의기투합한 프로그램이다.

김주형 PD는 “‘범인은 바로 너’의 재미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세계시장까지 내다본다는 그런 꿈보다는 같이 잘할 수 있는 무언가를 생각하다가 기획하게 됐다. 가상현실 같은 드라마를 접목시키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설명했다.

‘범인은 바로 너!’는 10개의 다채로운 소재의 에피소드로 구성, 각 에피소드가 연결되어 마지막에 비로소 거대한 비밀과 반전이 밝혀지는 새로운 포맷의 스토리형 예능으로 지금껏 시도되지 않았던 추리 예능의 신세계를 보여준다. 예고 살인, 두뇌 플레이, 민박 살인 사건은 물론 뱀파이어, 매직쇼, 도심 추격전까지 다양한 소재의 추리로 상상력을 자극하는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특히 서울, 인천과 경기도 일대, 제주도 등 익숙한 공간부터 탁 트인 자연 풍광, 규모감 있는 세트장까지매회 달라지는 촬영지는 추리에 짜릿한 볼거리를 배가시킨다. 스튜디오를 벗어나 전국 각지의사건 현장에서 온 몸으로 추리하는 허당탐정단의 활약은 ‘범인은 바로 너!’만의 또 다른 재미 포인트가 될 것이다.

연출진과 ‘런닝맨’으로 호흡을 맞춘 바 있는 유재석은 “조효진 PD, 김주형 PD하고 오래된 인연이 있었고 일단 새로운 걸해보고 싶었다. 그러던 와중에 ‘범인은 바로 너’를 만나게 됐다. 보시는 분들이 어떨지는 모르겠지만 이야기를 해보면서 나름 새로운 부분이 있다, 해보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어서 하게 됐다. ‘범인은 바로 너’만 놓고 보자면 게임 속에 플레이어로 들어가는 느낌이 있다. 프로그램에 스토리가 있다는 점이 차별점이다”고 설명했다.

유재석 외에도 이광수, 김종민 등 예능 베테랑들이 호흡을 맞춰 ‘범인은 바로 너’를 이끌어간다. 특히 예능에서 보기 힘들었던 안재욱과 박민영이 활약하는 모습은 또 다른 재미 포인트이기도 하다.
범인은 바로 너! 제작발표회 사진=MK스포츠
↑ 범인은 바로 너! 제작발표회 사진=MK스포츠

안재욱은 “‘범인은 바로 너’ 출연을 결정하고 잘할 수 있을까 부담이 있었다. 첫 녹화하고 두 번째 녹화할 때부터 제작진이 구성해놓은 제작 시스템 속에 합류하면서 열심히 안할래야 안할 수 없게끔 분위기를 잘 조성해놨더라. 처음 겪는 경험이 재밌었고, 지금까지 왜 그랬나 싶을 정도로 지금까지 했던 드라마보다 진지하게 임했다”고 말했다.

박민영은 “예능을 통해 저의 모습을 제대로 보여준 적이 없어서 긴장을 많이 했었다. 저희만 그런 건지 모르겠는데 대본을 전혀 안 주시더라. 상황을 촬영장에 가야지만 알 수 있었다. 잘 녹아들면서 파악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이었기 때문에 어느 순간에 저를 놓게 되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인들에게 이걸 보고 실망하지 말라고 했다. 단적인 예로 흙에 드러눕고 그러는 모습이 나온다”라고 웃으며 “예쁘게는 안나오겠지만 저는 재밌었고 좋은 경험이었다. 저의 모습이 너무 인간적이게 나왔다”고 덧붙였다.

매 에피소드마다 특별 출연진이 등장한다는 점 역시 ‘범인은 바로 너!’만의 재미 포인트 중 하나다. 박해진, 유연석, 박나래 등 56명의 특별 출연진들은 탐정단과의 흥미진진한 케미는 물론마지막까지 허를 찌르는 반전 재미를 더한다.

조효진 PD는 “게임 안에 사람들이 리얼리티로 들어가면 어떨 것이냐는 기본적인 설정을 갖고 들어간다는 점이 차이점이다. PD가 어떤 방향성을 제시한다던지 가이드를 제시하는 게 아니라 본인들일 알아서 그것들을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판을 벌여주는 게 가장 큰 차이점이라고 말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편집에서의 결이라든지 ‘런닝맨’과 비슷하다고 볼 수는 있을 거 같은데 계속 해왔으니 어쩔 수 없는 부분인 것 같다. 하지만 그 외에 다양한 노력을 하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김세정은 “제가 해본 바로는 관찰예능이 포함돼있는 것 같다. 추리예능이면 사건에 맞춰 풀어지는데 사건을 풀어가고 있는 멤버들을 관찰하는 재미가 있는 것 같다. 그런

쪽으로 관찰예능이 포함돼 있지 않을까. 막내로서 귀여운 것 밖에 없겠다 싶어서 귀여움을 담당하려고 노력했다. 각자의 사람으로서 문제를 어떻게 풀어갈지 궁금하다면 보면 좋을 것 같다”고 귀띔했다.

‘범인은 바로 너!’는 오는 5월 4일 넷플릭스를 통해 190개국의 1억 2천 5백만 명의 회원에게 공개된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