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섹션TV 연예통신’ 이엘 “무명시절, 친구들 성장 보는 게 어려웠다”

기사입력 2018-04-30 21:42

이엘 무명시절 사진=‘섹션TV 연예통신’ 캡처
↑ 이엘 무명시절 사진=‘섹션TV 연예통신’ 캡처
[MBN스타 손진아 기자]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이엘이 무명시절 힘들었던 점을 털어놨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이하 ‘섹션TV’)에서는 배우 이엘과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이엘은 “‘잘했군 잘했어’로 데뷔했다. 캐스팅이 됐을 때 너무 좋은 기분은 금방 사라지고 겁이 났다. 백지상태로 촬영장에 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무명시절이 길었다. 외모 때문에 캐스팅이 불발되는 건가 싶어 엄마와 함께 강남에 유명한 성형외과를 방문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엘은 “튀어나온 턱

이 매력인 시대가 곧 올 거라고 의사가 그러더라. 그러면서 수술을 안해주셨다. 감사하다”라며 웃었다.

그는 “무명시절 힘들었던 건 다른 친구들의 성장 보는 게 어렵고 금전적인 문제가 어려웠다. 교통비 제하고 남은 돈이 400원이었는데 자판기 율무차 하나로 허기를 달랬다. 그게 얼마나 맛있었는지”라고 설명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