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조재현 복귀 논란에 누리꾼 “뻔뻔, 낯부끄럽지 않나” 맹비난

기사입력 2018-05-01 01:06

조재현 복귀 논란 사진=DB
↑ 조재현 복귀 논란 사진=DB
조재현 복귀 논란이 화제를 모은 가운데, 조재현 복귀 논란을 접한 누리꾼들이 맹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4월 30일 한 매체는 미투 가해자로 지목받은 조재현의 수현재씨어터가 새 공연 연극 ‘비클래스’(B CLASS)를 시작하면서 활동을 재개한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비클래스’ 측 관계자는 “해당 연극은 수현재씨어터에서 대관만 진행한다. 조재현의 활동재개와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이어 “조재현의 미투 운동이 일어나기 전 대관이 완료된 상황이었다. 그러다보니 공연장을 이동하는 것이 불가능했기 때문에 부득이하게 관객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공연을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조재현은 지난 2009년 서울 동숭동의 한 빌딩을 매입하고 2014

년부터 수현재씨어터라는 이름으로 운영해왔으나, 미투 폭로 논란이 불거지면서 수현재씨어터는 현재 폐업 절차를 밟고 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낯 부끄럽지도 않나” “뻔뻔하다” “티켓 사주면 안됩니다 ..미투 폭로된지 얼마나 지났다고 대중 앞에 서나요” “죄의식도 없는” 등의 의견을 남기며 비난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