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K이슈] ‘2018 드림콘서트’, 열기 뜨거웠지만...악천후에 연이은 ‘꽈당’

기사입력 2018-05-12 21:39 l 최종수정 2018-05-12 21: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I V라이브
↑ 사진 I V라이브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2018 드림콘서트’가 가수들의 연이은 ‘꽈당’ 속에서도 뜨거운 열기 속에 막을 내렸다.
오늘(12일) 오후 6시 서울 마포구 상암 월드컵경기장에서는 ‘2018 사랑한다 대한민국 드림콘서트’(이하 ‘2018 드림콘서트’)가 열렸다.
이날 콘서트에는 배우 윤시윤, 설인아, 그룹 아스트로 멤버 차은우가 MC로 무대에 섰다. 세 명의 MC는 능숙한 진행 실력과 찰떡 호흡을 선보였다.
설인아는 “사실 제가 가수의 꿈이 있었다. 가수로서는 아니지만, 이렇게 무대에 설 수 있어서 기쁘다”라고 MC를 맡게 된 소감을 밝혔다. 차은우는 “가수들에게 꿈의 무대인 ‘드림콘서트’에 MC로 서게 돼 영광이다”라고 했고, 윤시윤은 “제가 신화 팬이었다. 그래서 오늘 온 팬들의 마음을 알 수 있다”라고 말했다.
사진 I V라이브
↑ 사진 I V라이브
‘2018 드림콘서트’의 오프닝 무대는 NCT 드림이 꾸몄다. 청바지에 흰 티셔츠를 입고 등장한 NCT 드림은 소속사 선배인 슈퍼주니어의 ‘미라클’로 상큼한 매력을 발산했다. 하지만 당일 비가 너무 많이 온 탓에 바닥이 미끄러웠고, 결국 지성이 무대에서 넘어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마이틴, TRCNG, 더보이즈, 아스트로 등이 격한 안무 중 바닥에 넘어졌고, 계속해서 아찔한 상황이 연출됐다. V라이브를 통해 ‘2018 드림콘서트’를 지켜본 네티즌들은 “바닥이 너무 미끄러워 보인다”, “다칠까봐 걱정된다”, “미끄러지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드러냈다.
가수들은 현장을 찾아준 팬들을 위해 특별 무대를 준비했다. 먼저 러블리즈는 ‘응원 드림 스테이지’를 통해 소녀시대의 ‘힘내’를 선보였다. ‘힐링 드림 스테이지’에서는 레드벨벳 슬기, 마마무 휘인, 여자친구 은하가 윤하의 ‘비밀번호 486’으로 호흡을 맞췄다. 특히 윤하가 직접 무대에 등장, 후배 가수들과 함께 무대를 꾸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또 ‘꽃길 드림 스테이지’에서는 아스트로가 동방신기의 ‘풍선’을 불렀다.
이 외에도 ‘2018 드림콘서트’에서는 fromis_9, IN2IT, 샤샤, 아이즈 등 신예들부터 휘성, 레드벨벳, 여자친구, 마마무 등 선배 가수들까지

풍성한 무대를 선보여 팬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대망의 엔딩은 그룹 샤이니 태민이 장식했다. 태민은 솔로곡 ‘무브(MOVE)’, '괴도'를 선곡, 몽환적이면서도 강렬한 매력을 뽐냈다.
한편 ‘2018 드림콘서트’는 오는 19일 오후 7시 SBS funE, SBS MTV에서 방송되며 SBS Plus에서는 20일 오후 7시 방송된다.
trdk0114@mk.co.kr


화제 뉴스
  • "아포칼립스 같았다. 사방이 피투성이"…폭발로 초토화된 베이루트
  • 홍남기 "9억 이상 고가주택 매매 자금출처 의심거래 상시조사"
  • 트럼프, 한국 코로나 통계 신빙성에 의문 제기…"그건 모를일"
  • 서울 1호선 광운대역∼회기역 양방향 열차 운행 중단
  • 민주, 전대 흥행 저조에 '비상'…김부겸 아내 "친오빠 때문에" 하소연, 왜?
  • 북한, 홍수경보 발령…임진강 필승교 수위 5m 넘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