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황치열 하차 소감 “‘불후의 명곡’=고향 같은 곳, 떠난다 생각 안해”

기사입력 2018-05-13 10: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황치열 하차 사진=KBS 불후의 명곡
↑ 황치열 하차 사진=KBS 불후의 명곡
황치열 하차 소감이 화제다. 황치열이 ‘불후의 명곡’에서 하차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서는 MC로 활약했던 황치열이 하차하며 시청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황치열은 지난해 1월 토크 대기실의 새 MC로 전격 발탁돼 '불후의 명곡'에 활력을 불어넣어왔다. 그러나 앞으로 음악 활동에 전념하기 위해 1년 5개월 만에 하차했다.


는 “사실 ‘불후의 명곡’을 떠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처음 여기에서 경연을 하다가 MC까지 서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불후의 명곡은 고향 같은 곳이다. 명절에 고향 찾아오듯이 다시 가수로서 찾아오겠다”라고 하차 소감을 전했다.

한편, 황치열의 후속으로는 지오디 김태우가 MC로 발탁됐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박원순 실종부터 시신 발견까지…시간대별 상황 정리
  • 박원순, 실종신고 7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
  • [속보] 고흥 윤호21병원 화재 58명 사상…사망자 2명
  • 김여정 "비핵화 의지 있지만, 상응 조치 필요"
  • 남자선배 "나도, 감독도, 주장도 모두 최숙현 때렸다" 시인
  • 도심 습격한 '벌레계 스컹크' 노래기…주민들 악취로 고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