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슈퍼맨’ 고승재, 부모님도 놀란 직진 연애 스타일…‘상남자 매력’

기사입력 2018-05-13 20: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슈퍼맨이 돌아왔다 고승재 사진=슈퍼맨 캡처
↑ 슈퍼맨이 돌아왔다 고승재 사진=슈퍼맨 캡처
[MBN스타 손진아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고승재가 상남자 매력이 폭발했다.

고승재는 13일 오후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앨리스의 생일 파티에 초대받아 ‘직진 연하남’의 매력을 과시했다.

승재는 지난 템플스테이에서 만났었던 앨리스의 생일 파티에 초대를 받아 앨리스를 만나러 갔다. 앨리스를 마중 나온 승재는 “생일에 와줘서 고맙다”며 기습 포옹을 받았고 허양임은 ”승재 입이 찢어진다”며 씁쓸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승재는 보기만 해도 신 레모네이드를 한번에 마시고 내 알통을 만져보라며 매력 어필을 했다. 하지만 선물을 들고 나타난 앨리스의 친구 현우와 리바이의 등장에 아쉬움을 감출 수 없었다.

앨리스를 위해 준비한 리바이의 꽃반지와 현우의 중국 곰돌이 선물을 보고 위기감을 느낀 승재는 아끼는 브라키오사우르스 공룡 인형을 선물하는 엉뚱한 모습을 보였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고지용과 허양임은 안타까워했다.

이어 앨리스와 함께 생일 케이크를 사러 나갈 사람으로 승재가 선택받았다. 앨리스와 승재는 갑자기 찾아온 비에 우산을 같이 쓰고 빗길을 걸어나갔다. 특히 우산을 앨리스 쪽으로 기울여 비를 맞지 않게 해주는 모습에 허양임은 “승재가 고지용보다 낫다”며 쓴 웃음을 지었다.

케이크 가게에 도착한 두 사람은 케이크를 골라 공원에서 둘 만의 생일 축하 파티를 진행했다. 앨리스의 나이에 맞춰 초도 6개 꽂고 불 붙이는 시늉까지 한 승재는 앨리스에게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주며 둘만의 달달한 썸 분위기를 만끽했다. 이어 승재의 “앨리스라고 불러도 되냐”는 박력있는 모습에 허양임은 ”남자들이 오빠이고 싶어하는 마음은 애나 어른이나 같다. 우리 부부도 나이가 같은데 자꾸 (고지용이) 오빠라고 부르라고 한다”며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앨리스의 신발끈을 직접 묶어주며 로맨틱한 분위기를 이어나간 승재는 다시 생일 파티로 돌아가 즐겁게 생일 파티

를 마무리 했다. 승재는 앨리스에게 볼 뽀뽀를 건네며 직진남다운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승재를 지켜본 고지용은 허양임에게 “만약 승재가 엄마보다 앨리스가 더 좋다고 하면 어떻게 할 거냐”라고 묻자 허양임은 “그럼 어쩔 수 없지”라며 복잡 미묘한 심정을 드러내면서도 아들의 다른 면모에 놀라움을 드러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화제 뉴스
  • 8월부터 외식 1만 원 할인쿠폰 330만 장 선착순 지급
  • 새벽 통영 모텔서 화재…투숙객 15명 대피
  • "한계 도달했다"…마트서 마스크 진열대 부수고 난동 부린 미 여성
  • WHO "코로나19 공기감염 가능성 새 증거 인정"
  • '10분 내 세균 99% 박멸'…삼성, 코로나 사태에 '스마트폰 살균기' 출시
  • 팀 닥터 '폭행 진술서' 받고도 쉬쉬…대한체육회 거짓말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