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툭-TV] “불같은 사랑 해봤다”...정려원 솔직 고백과 ‘모벤져스’ 조언

기사입력 2018-05-14 09: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배우 정려원이 솔직한 매력으로 ‘미운우리새끼’ 모벤져스를 사로잡았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정려원이 스페셜 MC로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정려원의 등장에 엄마들은 “실제로 보니 더 예쁘다”라고 호감을 드러냈다. 이어 ‘미운우리새끼’ 멤버들과 정려원의 인연이 드러났다. 걸그룹 샤크라 출신인 그녀는 이상민에 의해 캐스팅됐고, 한 때 토니안이 대표로 있는 회사에 있었던 것.
정려원의 말에 토니안 엄마는 “왜 썸이 없었을까”라고 정려원을 마음에 들어 했고, 정려원은 “그 때는 사장님이라 결재할 때만 연락을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가장 관심을 모았던 것은 정려원의 열애사. 정려원은 “과거 불같은 사랑을 했었다”라며 “그 사람도 나를 좋아하긴 했는데 내가 더 불이 붙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제가 정말 일을 좋아하는 사람이다. 그런데 일이고 뭐고 다 때려치우고 저 사람의 부모님, 할머니, 키우는 개까지 모두 수발을 들겠다고. 저 사람과 결혼하게 해 달라고 기도를 했던 적이 있다”라고 밝혔다.
정려원은 “그 분은 배우였다. 호주에 가서 엄마한테 울면서 이야기 하니까 그 때 엄마가 '사랑은 구걸이 아니다. 사랑은 같이 하고 받는 거지, 구걸이 아니다'라고 하시더라. 그 때 제가 딱 끝냈다”라고 덧붙였다.
이러한 정려원의 고백에 토니

안 엄마는 인생 선배로서 진지하게 사랑에 대해 조언했다. 토니안 엄마는 “사랑은 바람이다. 세게 바람이 부느냐, 잔잔하게 부느냐다. 다 지나가는 것이다"라고 생각을 전해 감탄을 안겼다.
이날 '미운우리새끼' 방송의 정려원의 솔직한 매력과 인생 선배로서 조언을 해주는 모벤져스의 따뜻한 마음을 엿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trdk0114@mk.co.kr

화제 뉴스
  • 첫 '서울특별시기관장'…박원순 아들 귀국
  • 다주택자 취득세·양도세 '폭탄'…"집 사지 마라"
  • [단독] "n번방 봤다"고 자랑한 남성…수사해 보니 불법 촬영물 소지
  •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조문 행렬
  • '한국군 최초 대장' 백선엽 장군 별세…향년 100세
  • "서울시 차원 5일장 반대" 청와대 청원 30만 넘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