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기름진 멜로’ 이준호, 포춘쿠키로 정려원 위로→ 자장면 대접 ‘첫 손님’

기사입력 2018-05-14 22: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기름진 멜로’ 이준호와 정려원이 벼랑 끝에서 만났다.
1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에서는 서풍(이준호 분)과 단새우(정려원 분)가 한강 다리 위에서 재회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풍과 단새우는 퇴출과 결혼파탄이란 큰 충격을 받고 낙담한 가운데 한강 다리 위에서 만났다. 서풍은 말을 끌고 펜싱 투구를 쓴 채 자살시도를 하려는 단새우를 붙잡아 “그건 왜 쓰고 있냐”고 물었다. 이에 단새우가 “세상이 너무 무서운데 이걸 쓰면 덜 무서워서요”라고 답했다.
이에 서풍 역시 “나도 당신 못지않게 죽고 싶을 만큼 사는 게 겁난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죽을 데 죽더라도 이거 하나씩 까먹어보고 떨어지자”라며 호텔에서 가져온 포춘쿠키를 단새우에게 건넸다.
이후 두 사람은 서로

“뭐라고 써있냐?”라고 물으며 관심을 보였다. 이어 단새우가 “그쪽은 무슨 일로 여기 섰냐?”라고 물었다가 곧이어 서로 묻지 않기로 하자로 말했다. 단새우는 서풍의 포춘쿠키를 먹고 “쿠키, 맛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서풍은 앞서 단새우에게 자신이 직접 자장면을 만들어주겠다고 말했던 바. 자신의 첫 손님으로 단새우를 위해 자장면을 만들어주기로 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김성원, 당원권 6개월 정지
  • 3중 추돌사고 내고 운전자 행방 묘연…가양대교서 실종의심 신고
  • 신림동 고시원 건물주 살해 용의자 긴급체포…30대 세입자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