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외부자들’ 표창원 “전두환, 5.18 피해자 자극하지 말고 존재 안 보여야”

기사입력 2018-05-15 11: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백민경 인턴기자]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전두환 전(前) 대통령을 비판했다.
오늘(15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외부자들’에서는 ‘사자 명예훼손’ 혐의로 23년 만에 법정에 서게 된 전두환 前 대통령에 대한 이야기가 다뤄진다.
5‧18 민주화 운동 38주년을 맞아 최근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재판이 이슈로 떠올랐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지난해 4월 출간한 회고록에서 5.18 당시 헬기 사격이 없었다고 주장하며 이를 증언한 고(故) 조비오 신부를 ‘가면 쓴 사탄’으로 표현했다. 하지만 헬기 사격은 사실로 밝혀졌고 전두환 전 대통령은 고 조비오 신부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됐다.
이날 ‘외부자들’에 출연한 표창원 의원은 “사면해주면 (전두환 전 대통령) 본인이 알아서 반성하고 속죄의 삶을 살겠거니 하고 기대를 가졌다”고 운을 뗀다. 이어 “그런데 (특별 사면은) 전두환 전 대통령이 ’죄가 없다는 게 입증됐다. 국가를 위해 한 일이다’라고 정당화를 하게 만들었다”며 특별 사면 결정을 비판한다.
표창원 의원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참회 가능성에 대해 ‘기대난망

’이라고 표현한다. 이어 “피해자를 자극하지 말고 (차라리) 존재를 안 보여주시는 게 예의 아닐까”라고 말한다.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한 표창원 의원의 평가는 오늘(15일) 밤 11시 채널A ‘외부자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bmk221@mkinternet.com
사진제공|채널A '외부자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감사원, '서해 피격'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에 서면조사 통보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공소장 2건' 이재명 정조준…검찰 수사 어디까지?
  • 가습기 살균제 성분 들어가 판매금지 됐는데…온라인에서 버젓이 판매
  •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제한…하교시간 제외 우려
  • 국군의날에 중국군 장갑차 등장·'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