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나의 아저씨` 오나라 종영소감, "정희로 함께한 시간, 꿈같고 감사했다"

기사입력 2018-05-16 10: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정희' 오나라가 '나의 아저씨' 종영소감을 전했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신스틸러로 등극하며 '신스틸러 전문 배우'라는 수식어가 너무나 잘 어울리는 배우 오나라가 마지막까지 큰 사랑과 호평을 받고 있는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 또 한번 인생 캐릭터를 갱신하며 진심 어린 종영 소감을 밝혔다.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 연출 김원석,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초록뱀미디어)는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높은 화제성과 작품성, 시청자들의 큰 사랑 속에 웰메이드 작품으로 불리며 17일 종영을 앞두고 있다.
'나의 아저씨'는 인생 드라마, 웰메이드 작품 등 시청자들에게 극찬을 받고 있는 작품으로 사람에 대한, 살아가는 세상에 대한 이야기로 사람간의 '관계', '함께', '정'이라는 단어가 생각나게 하면서 많은 이들에게 공감과 위로를 전했다.
이 가운데 삼형제 못지않게 사랑 받은 배우가 '정희' 오나라다. '정희'는 삼형제와 한 동네서 나고 자란 친구로 삼형제가 제 집처럼 드나드는 동네 술집 '정희네' 주인. 흑백 같은 상황 속에서 유일하게 색깔을 입힌 듯 밝고 행복한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는 사람 냄새가 나는 곳으로 쓸쓸함과 애절함, 그리움을 가슴 깊이 가지고 있지만, 특유의 밝고 유쾌한 성격으로 자신의 상처를 감추고, 스스로를 위로하는 캐릭터로 배우 오나라가 정희에 생명력을 불어넣었다.
특히, 팬들 사이에서 20대와 40대 모두가 동질감과 공감을 했던 "생각해보니 그렇다. 어려서도 인생이 안 힘들진 않았어"라는 지안(이지은 분)과의 대화에서 나온 정희의 말은 명대사로 꼽히고 있다.
또한, 정희의 배경음악처럼 나온 OST '백만송이 장미'도 함께 기억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이밖에 옛 연인 겸덕(박해준 분)과 마주해 자신의 마음을 애절하게 고백한 대사 "염소도 사랑하고 풀도 사랑하면서 나는 왜 안 사랑해?"는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울려 신스틸러 다운 면모를 보였다.
또 한번 인생 캐릭터를 만든 오나라는 "함께한 시간 모두가 너무나 꿈같고 감사했다"며 "좋은 캐릭터를 만들어주시고 이끌어주신 김원석 감독님, 박해영 작가님을 비롯해 좋은 스태프 분들, 그리고 함께 연기한 모든 배우님들과 '나의 아저씨'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고 행복했다는 말씀 꼭 드리고 싶다"고 '나의 아저씨'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아쉬움이 남지만 '정희'를 위해 최선을 다했다. 부족한 부분들도 있었지만, '정희'를 좋게 봐주시고,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신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하다는 말씀 꼭 드리고 싶다.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연기하며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할 테니 저 배우 오나라 기억해주시고 많은 응원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보냈다.
sje@mkinternet.com
사진|tvN방송화면 캡처, 뽀빠이엔터테인먼트[ⓒ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홍준표 "박원순 '채홍사' 있었다는 소문도…진상규명 나서라"
  • '코로나19 진정세' 중국서 돼지열병 이어 구제역도 발병
  •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은 대한민국 대전환 선언"
  • 초등학생이 직장암 논문을?…중국서 '대리작성' 논란
  • 부엌 침입한 곰과 싸워 물리친 미 50대…얼굴·목 중상
  • 진짜 '금값'된 금…장중 사상 최고치 경신 '7만원' 넘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