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윤시윤·진세연 열애 부인…누리꾼 ”사실 아니라니 아쉬워”

기사입력 2018-05-16 13: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유수아 인턴기자]
배우 윤시윤(32)과 진세연(24)의 열애설이 해프닝으로 끝난 가운데, 누리꾼들이 아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16일 한 매체는 윤시윤과 진세연이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최근 종영한 TV조선 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에서 ‘휘’와 ‘자현’ 역으로 연인으로 호흡을 맞춘 후 연인으로 발전했다. 관계자들은 두 사람이 촬영장에서 둘만의 시간을 보내는가 하면, 캐스팅 과정에서 먼저 확정 소식을 알린 진세연이 윤시윤을 적극 추천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두 사람의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었다. 이날 윤시윤 소속사 측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절대 아니다. 한 번도 만난 적 없다"고 열애설을 부인했고, 진세연 측도 "절대 아니다. '대군' 배우들이 모두 친해서 일어난 해프닝"이라고 말했다.
누리꾼들은 아쉽다는 반응을 보내고 있다. “둘다 반듯하고 예쁜데 아쉽네", 꼭 사실이길 바랐는데 아쉽다”, “본인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더라”, "진짜이길 바란 기사는 처음이다" 등 반응이다.
윤시윤은 2009년 MBC 시트콤 ‘지붕뚫고 하이킥’을 통해 이름을 알렸다.

이후 ‘제빵왕 김탁구’, ‘최고의 한 방’ 등에 출연했으며, 현재 KBS2 예능프로그램 ‘1박2일’에서도 활약 중이다.
진세연은 SBS ‘괜찮아 아빠딸’로 데뷔한 배우. 이후 ‘내딸 꽃님이’, ‘각시탈’, ‘감격시대’, ‘닥터 이방인’ 등에 출연하며 사랑 받았다.
410y@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비건 다음 주 방한"…10월 북미회담 가능성
  • [속보] 코로나19 어제 63명 신규 확진…지역발생 36명·해외유입 27명
  • 휘발윳값 6주 연속 상승세…ℓ당 1천355.4원
  • 대구 한복판 동성로 연기학원서 10명 집단감염
  • 검사장 회의 9시간 만에 종료…수사지휘권 행사 부당·재지휘 요청해야"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