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윤시윤·진세연 열애설, LTE급 진화…“너무 친한 탓+단순 해프닝”(종합)

기사입력 2018-05-16 14: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윤시윤 진세연 열애설 부인 사진=MBN스타 DB
↑ 윤시윤 진세연 열애설 부인 사진=MBN스타 DB
[MBN스타 김솔지 기자] 배우 윤시윤과 진세연이 열애설에 대해 강력하게 부인했다.

16일 윤시윤의 소속사 모아엔터테인먼트는 MBN스타에 “진세연과 열애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정말 친한 동료사이일 뿐”이라며 “사적으로 만난 적도 없다. 왜 이런 열애설이 났는지 황당하다”고 밝혔다.

진세연 측도 같은 입장을 전했다. 소속사 얼리버드엔터테인먼트는 “두 사람은 연인 사이가 전혀 아니다. ‘대군’ 배우들 모두 친하다. 너무 친해서 일어난 해프닝”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윤시윤과 진세연이 TV조선 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에서 호흡을 맞추며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촬영장에서도 둘만의 시간을 보내거나, 파트너 이상의 친밀함을 보였다고. 해당 매체는 드라마의 한 관계자의 말을 빌려 “현장에 있던 사람들 대부분이 두 사람이 사귀는 걸 눈치챘다. 그만큼 서로 좋아하는 티를 감추지 못하더라”라고 전했다. 그러나 양측은 열애설과 관련해 “전혀 아니다”라며 다소

황당한 듯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윤시윤은 2009년 MBC ‘지붕뚫고 하이킥’으로 데뷔해 ‘제빵왕 김탁구’ ‘최고의 한 방’ 등에 출연했다. 현재 KBS2 ‘1박2일’에서도 활약 중이다.

진세연은 SBS ‘괜찮아 아빠딸’로 데뷔해 ‘내딸 꽃님이’ ‘각시탈’ ‘감격시대’ ‘닥터 이방인’ 등에 출연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이러면 3단계 가야 한다"…다중이용시설 자제 강력 요청
  • 10월 북미회담설 '솔솔'…북 최선희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 없어"
  • [단독] 검찰, '1천억 환매 중단' 옵티머스 대표 체포
  • 정세균 "3차 추경, 신속 집행"…통합당 "졸속 추경"
  • '구급차 막은 택시' 국민청원 40만 명 돌파…수사 강화
  • '장고' 들어간 윤석열…어떤 입장 내놓을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