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칸의 남자 이창동`…`버닝` 월드 프리미어& 레드카펫 성황

기사입력 2018-05-17 09: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버닝’이 칸 레드카펫을 달궜다.
한국 영화 중 유일하게 제 71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이 16일 오후 6시 30분(현지 시간)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첫 베일을 드러냈다.
‘버닝’의 주역인 이창동 감독,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가 참석한 가운데 월드 프리미어와 레드카펫은 전세계 취재진들과 영화인들의 뜨거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뜨거운 취재 스포트라이트에도 ‘버닝’ 주역들은 인상 깊은 의상과 특별한 매너로 화답하며 진정한 레드카펫 주인공의 면모를 보여줬다.
처음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은 유아인과 전종서는 상기된 표정으로, 두 번째로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스티븐 연과 다섯 번째 칸국제영화제 초청을 받은 이창동 감독까지 모두 레드카펫을 밝으며 화려한 밤을 수놓았다.
상영관은 일찌감치 전 좌석이 매진되었으며 극장을 가득 메운 전세계 영화인들은 상영 전 ‘버닝’의 주역들이 입장하자 큰 박수를 보냈다. 이어진 상영 시간 동안 관객들은 ‘버닝’에 완벽하게 몰입, 이창동 감독이 선사하는 처음 보는 독보적인 미스터리와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의 폭발적 열연에 단숨에 빠져들었다.
상영 후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자 앉아있던 관객들은 일제히 기립, 엔딩 크레딧이 끝날 때까지 뜨거운 기립 박수와 찬사를 보냈다. 배우들은 달아오른 극장의 분위기에 주체할 수 없는 감동의 감회를 느꼈을 뿐 아니라, 주연 배우들은 눈시울을 붉히며 영화의 여운까지 남겨진 상기된 표정이 카메라에 잡혀 눈길을 끌었다.
이창동 감독은 ‘박하사탕’, ‘오아시스’, ‘밀양’, ‘시’에 이어 ‘버닝’까지 무려 5번째로 칸 국제영화제에 진출, 명실상부 칸의 남자이자 칸이 선택한 영화감독임을 진정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다.
더불어 ‘종수’역의 유아인은 생애 첫 칸에 입성, 특유의 존재감을 대한민국을 넘어서 전세계 영화인들의 주목해야할 발견으로 발휘했다. ‘옥자’에 이어 2년 연속 칸 레드카펫을 밟는 스티븐 연은 정체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인물을 소화했다. 데뷔와 동시

, 칸 국제영화제에 입성하는 행운을 거머쥔 전종서는 대한민국 차세대 여배우의 탄생을 보여준 순간이었다.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를 담았다. 오늘(17일) 국내 개봉.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한복판 몽골인 집단폭행…피해자 의식불명
  • 인터넷 방송인 진현기, 숨진 채 발견…'진워렌버핏'으로 활동
  • 추미애, 윤석열 '독립수사본부' 건의 즉각 거부
  • [단독] '가짜 무형문화재' 솔송주 5년 전 폭로 무마…"간판 떼고 입막음"
  • 통합당 "윤석열에게 직접 듣겠다"…국회부의장도 추천 거부
  • 오늘 분수령 될 듯…감찰 착수 가능성 배제 못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